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제난에 비정규직 늘어
입력 2012.09.26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제난이 지속되면서 프랑스 내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문제가 심화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프랑스에서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수가 점점 늘고 있는데요.

지난해 프랑스 내 신규 채용직의 3/4은 비정규직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만큼 고용불안이 심화 되고 있다는 얘긴데요.

<인터뷰> 오를리(판매업 비정규직 근로자) : "정규직으로 고용되기 이전에 계약직으로 일해야 한다는 것이 조건이었기 때문에 선택의 여지가 없었어요."

비정규직 근로 대상은 주로 여성과 젊은층으로 나타났는데요.

비정규직 채용비율이 가장 많은 분야를 순서대로 살펴보면 서비스업이 78%, 공업이 63% 그리고 건설업이 53%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올리비에(경제인 단체 소속) : "임시직 근로자들의 경우 해고시 행정 절차가 쉽기 때문이죠."

한편 노조는 고용주들이 임시직 일자리를 선호하는 현상을 막기 위한 좋은 방법을 제시했습니다.

<인터뷰> 베르제(노동자 민주 연맹 소속) : "고용주가 고용인과 첫번 째 계약을 맺는 달마다 더 높은 세금을 내도록 해야 합니다. 그러면 매번 새로운 계약을 맺기를 꺼리겠죠."

노동부가 아직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데요, 비정규직 근로자 문제는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 경제난에 비정규직 늘어
    • 입력 2012-09-26 13:03:46
    뉴스 12
<앵커 멘트>

경제난이 지속되면서 프랑스 내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문제가 심화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프랑스에서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수가 점점 늘고 있는데요.

지난해 프랑스 내 신규 채용직의 3/4은 비정규직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만큼 고용불안이 심화 되고 있다는 얘긴데요.

<인터뷰> 오를리(판매업 비정규직 근로자) : "정규직으로 고용되기 이전에 계약직으로 일해야 한다는 것이 조건이었기 때문에 선택의 여지가 없었어요."

비정규직 근로 대상은 주로 여성과 젊은층으로 나타났는데요.

비정규직 채용비율이 가장 많은 분야를 순서대로 살펴보면 서비스업이 78%, 공업이 63% 그리고 건설업이 53%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올리비에(경제인 단체 소속) : "임시직 근로자들의 경우 해고시 행정 절차가 쉽기 때문이죠."

한편 노조는 고용주들이 임시직 일자리를 선호하는 현상을 막기 위한 좋은 방법을 제시했습니다.

<인터뷰> 베르제(노동자 민주 연맹 소속) : "고용주가 고용인과 첫번 째 계약을 맺는 달마다 더 높은 세금을 내도록 해야 합니다. 그러면 매번 새로운 계약을 맺기를 꺼리겠죠."

노동부가 아직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데요, 비정규직 근로자 문제는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