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남 ‘열병합 발전소’ 건립 갈등
입력 2012.09.26 (21:55) 수정 2012.09.26 (21:56)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도 하남 미사지구에 열병합발전소가 들어서는 문제로 인근지역 주민과 사업자가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

도심 오염을 우려하는 주민들과 적절한 부지를 선정됐다는 사업자의 입장이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하남 풍산동 주민들이 성남 LH 사옥에서 시위를 벌입니다.

하남 미사지구에 들어설 열병합발전소때문에 피해를 보게 됐다며 건립 철회를 요구하기 위해섭니다.

주민들의 건강을 해칠 수 있는 오염시설을 인구 밀집지역에 짓는 건 횡포라는 입장.

게다가 원래 계획했던 외곽 부지를 포기하고 기존 주택가 인근으로 옮기면서 절차적 하자도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황길원(비대위 공동위원장) : "당초에 선동에 지구지정승인을 받고난 후에 풍산지구로 오면서 지구지정을 변경하지 않고..."

하지만 미사지구 사업시행자인 LH는 국토해양부로부터 미사지구 개발계획 변경 승인을 받았고 경기도 심의까지 거쳤다고 해명합니다.

다만, 당초 외곽 부지를 고려한 건 맞지만 여러 대안 가운데 하나였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고권흥(LH보금자리사업처 부장) : "지구 북측에 소규모의 보조열원시설을 계획하고 있었고요, 지구 남측에는 보조열원시설이 안 될 때를 대비해서 가스시설인접한 열원시설을 계획했습니다."

제3의 입지를 찾으라는 요구에 대해서도 공람과 관계기관 협의까지 거친 사업을 뒤집을 수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열병합발전소 건립을 둘러싼 지역 주민들과 사업자 간 갈등은 쉽게 가라 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 입니다.
  • 하남 ‘열병합 발전소’ 건립 갈등
    • 입력 2012-09-26 21:55:36
    • 수정2012-09-26 21:56:32
    뉴스9(경인)
<앵커 멘트>

경기도 하남 미사지구에 열병합발전소가 들어서는 문제로 인근지역 주민과 사업자가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

도심 오염을 우려하는 주민들과 적절한 부지를 선정됐다는 사업자의 입장이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하남 풍산동 주민들이 성남 LH 사옥에서 시위를 벌입니다.

하남 미사지구에 들어설 열병합발전소때문에 피해를 보게 됐다며 건립 철회를 요구하기 위해섭니다.

주민들의 건강을 해칠 수 있는 오염시설을 인구 밀집지역에 짓는 건 횡포라는 입장.

게다가 원래 계획했던 외곽 부지를 포기하고 기존 주택가 인근으로 옮기면서 절차적 하자도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황길원(비대위 공동위원장) : "당초에 선동에 지구지정승인을 받고난 후에 풍산지구로 오면서 지구지정을 변경하지 않고..."

하지만 미사지구 사업시행자인 LH는 국토해양부로부터 미사지구 개발계획 변경 승인을 받았고 경기도 심의까지 거쳤다고 해명합니다.

다만, 당초 외곽 부지를 고려한 건 맞지만 여러 대안 가운데 하나였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고권흥(LH보금자리사업처 부장) : "지구 북측에 소규모의 보조열원시설을 계획하고 있었고요, 지구 남측에는 보조열원시설이 안 될 때를 대비해서 가스시설인접한 열원시설을 계획했습니다."

제3의 입지를 찾으라는 요구에 대해서도 공람과 관계기관 협의까지 거친 사업을 뒤집을 수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열병합발전소 건립을 둘러싼 지역 주민들과 사업자 간 갈등은 쉽게 가라 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