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취재] 무너지는 경제 침몰하는 ‘무적함대’
입력 2012.09.26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페인을 팝니다" 정부의 긴축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에 등장한 이 피켓은 구제금융 신청이 초읽기에 들어간 스페인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스페인 은행에서 최근 한달 동안 빠져나간 돈이 사상 최대치인 7백50억 유로로 우리 돈 108조 원에 이릅니다.

한때 무적함대로 세계사를 호령했던 스페인이 이제는 가족이 뿔뿔이 흩어지고, 돈벌이를 위해 이민을 생각하는 나라가 돼버렸습니다.

박상용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스페인 80여개 도시에서 수 천명의 시민이 거리로 나왔습니다.

곧 발표될 정부 추가 긴축안에 대한 불만 때문입니다.

더 이상 살 수 없다며 예산안을 만든 의원들부터 해고하라고 목소리를 높입니다.

<녹취> 시위 참가자 : "그들은 우리를 19세기로 돌려놨어요. 과거로 말이에요. 그래서 이렇게 모인겁니다."

이미 지난 6월, 부실 은행을 살리기위해 빚을 내 천억 유로, 144조 원을 쏟아부은 스페인은 복지를 줄이고 세금을 올렸습니다.

이것도 모자라 추가 긴축안을 만들고 전면적인 구제 금융을 신청해야하는 처지입니다.

안달루시아 지방정부에선 7조 원을 중앙정부에 요청하는 등 파열음은 곳곳에서 터지고 있습니다.

서민 삶은 끝없이 추락해 실업률 25.1%, 유로존 17개 나라의 배가 넘습니다.

여파는 살림살이에 그대로 반영됐습니다.

결혼한 딸이 노령연금을 받는 친정에 살아도 이젠 흉이 아닐 정도입니다.

<인터뷰> 에스페란자 (70살) : "이제는 부모들이 자식들을 도와야 합니다. 더 이상의 방법이 없어요."

직장 잃은 남편도, 청년 실업률 50% 앞의 대학생들도 외국행이 유일한 대안입니다.

<인터뷰> 파블로(대학 4학년) : "스페인이 심각한 불경기로 전혀 일을 구할 수 없기 때문에 유럽국가권으로 나가려고 외국어 공부를 하고 있어요."

올들어 벌써 4만 명 넘게 스페인을 떠나 1년 전보다 40%나 늘었습니다.

스스로 중산층이라고 생각했던 많은 사람들이 이제 한계에 왔다고들 합니다.

스페인 사회에서 중산층의 위기라는 말이 자주 등장하는 이윱니다.

마드리드에서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심층취재] 무너지는 경제 침몰하는 ‘무적함대’
    • 입력 2012-09-26 22:00:55
    뉴스 9
<앵커 멘트>

"스페인을 팝니다" 정부의 긴축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에 등장한 이 피켓은 구제금융 신청이 초읽기에 들어간 스페인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스페인 은행에서 최근 한달 동안 빠져나간 돈이 사상 최대치인 7백50억 유로로 우리 돈 108조 원에 이릅니다.

한때 무적함대로 세계사를 호령했던 스페인이 이제는 가족이 뿔뿔이 흩어지고, 돈벌이를 위해 이민을 생각하는 나라가 돼버렸습니다.

박상용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스페인 80여개 도시에서 수 천명의 시민이 거리로 나왔습니다.

곧 발표될 정부 추가 긴축안에 대한 불만 때문입니다.

더 이상 살 수 없다며 예산안을 만든 의원들부터 해고하라고 목소리를 높입니다.

<녹취> 시위 참가자 : "그들은 우리를 19세기로 돌려놨어요. 과거로 말이에요. 그래서 이렇게 모인겁니다."

이미 지난 6월, 부실 은행을 살리기위해 빚을 내 천억 유로, 144조 원을 쏟아부은 스페인은 복지를 줄이고 세금을 올렸습니다.

이것도 모자라 추가 긴축안을 만들고 전면적인 구제 금융을 신청해야하는 처지입니다.

안달루시아 지방정부에선 7조 원을 중앙정부에 요청하는 등 파열음은 곳곳에서 터지고 있습니다.

서민 삶은 끝없이 추락해 실업률 25.1%, 유로존 17개 나라의 배가 넘습니다.

여파는 살림살이에 그대로 반영됐습니다.

결혼한 딸이 노령연금을 받는 친정에 살아도 이젠 흉이 아닐 정도입니다.

<인터뷰> 에스페란자 (70살) : "이제는 부모들이 자식들을 도와야 합니다. 더 이상의 방법이 없어요."

직장 잃은 남편도, 청년 실업률 50% 앞의 대학생들도 외국행이 유일한 대안입니다.

<인터뷰> 파블로(대학 4학년) : "스페인이 심각한 불경기로 전혀 일을 구할 수 없기 때문에 유럽국가권으로 나가려고 외국어 공부를 하고 있어요."

올들어 벌써 4만 명 넘게 스페인을 떠나 1년 전보다 40%나 늘었습니다.

스스로 중산층이라고 생각했던 많은 사람들이 이제 한계에 왔다고들 합니다.

스페인 사회에서 중산층의 위기라는 말이 자주 등장하는 이윱니다.

마드리드에서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