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태풍에 풍계리 핵실험장 일부 시설 피해
입력 2012.09.26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한반도를 강타한 태풍의 영향으로 북한 풍계리의 핵실험장 시설 일부가 수해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름드리 나무가 뿌리 채 뽑히고, 거센 파도에 어선들이 침몰합니다.

지난달 북한을 강타했던 태풍 '볼라벤'과 '산바'는 북한의 핵 실험장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정부 당국은 위성사진 분석 결과 함경북도 풍계리 핵 실험장의 갱도 입구 쪽 시설물이 무너져 내린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그러나 핵실험을 위한 갱도 등 핵심 시설은 피해를 보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피해 장소는 지난 2006년과 2009년 두 차례 핵실험을 했던 곳입니다.

북한은 풍계리 핵 실험장에 기존 갱도 2개 외에 새로운 핵실험 갱도 2곳의 굴착 공사를 마무리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새로운 핵실험 갱도 1곳이 경미한 피해를 본 만큼 북한이 정치적 결단만 내리면 핵실험을 못할 상황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의 한 북한전문 웹사이트는 함경북도 무수단리에서도 새로운 미사일 발사대 건설 공사가 최근 수해 때문에 멈춘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이 웹사이트는 그러나 북한이 무수단리에 있는 기존 발사대에서 새로운 발사 시험 준비를 여전히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北, 태풍에 풍계리 핵실험장 일부 시설 피해
    • 입력 2012-09-26 22:01:08
    뉴스 9
<앵커 멘트>

최근 한반도를 강타한 태풍의 영향으로 북한 풍계리의 핵실험장 시설 일부가 수해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름드리 나무가 뿌리 채 뽑히고, 거센 파도에 어선들이 침몰합니다.

지난달 북한을 강타했던 태풍 '볼라벤'과 '산바'는 북한의 핵 실험장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정부 당국은 위성사진 분석 결과 함경북도 풍계리 핵 실험장의 갱도 입구 쪽 시설물이 무너져 내린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그러나 핵실험을 위한 갱도 등 핵심 시설은 피해를 보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피해 장소는 지난 2006년과 2009년 두 차례 핵실험을 했던 곳입니다.

북한은 풍계리 핵 실험장에 기존 갱도 2개 외에 새로운 핵실험 갱도 2곳의 굴착 공사를 마무리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새로운 핵실험 갱도 1곳이 경미한 피해를 본 만큼 북한이 정치적 결단만 내리면 핵실험을 못할 상황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의 한 북한전문 웹사이트는 함경북도 무수단리에서도 새로운 미사일 발사대 건설 공사가 최근 수해 때문에 멈춘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이 웹사이트는 그러나 북한이 무수단리에 있는 기존 발사대에서 새로운 발사 시험 준비를 여전히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