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취재] 화장률 71% ‘급증’…자연장은 3%
입력 2012.09.27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매장과 화장 가운데 여러분은 어떤 방식을 더 선호하십니까?

지난 2001년 40%가 채 안 되던 화장이 지난해 70%를 넘어서서 장례문화의 대세는 이미 화장으로 기울었습니다.

하지만 화장한 뒤 분골을 대부분 납골당에 안치하거나 심지어 다시 분묘에 매장하기도 하죠.

그런데 요즘에는 그런 추가 절차가 필요 없는 자연장이 새로운 장례 문화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곽혜정 기자가 심층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화장장, 마치 미술관을 연상시킬 정도로 외부 조경과 내부 장식이 깔끔합니다.

급증하는 수도권의 화장 수요를 맞추기 위해 올해 새로 문을 열었습니다.

<인터뷰> 김경민(상주) : "화장을 하게 되니까 아주 간결하고 단순하게 명료하게 끝이 나다보니까 (화장했습니다.)"

지난해 화장 건수는 18만여 건, 전체 장례의 71%에 이릅니다.

특히 부산과 인천은 85%에 이르고 서울도 80%에 육박해 대도시일수록 화장률이 높습니다.

문제는 화장한 뒤 남는 분골, 대부분이 납골당에 안치되고 일부는 다시 분묘에 매장되기도 합니다.

이러다 보니 수도권에 남은 공설묘지 빈자리는 9천여 곳에 불과할 정도로 묘지난이 심각합니다.

대안은 자연장, 분골을 나무나 잔디 아래에 묻고 작은 팻말 하나만 남겨둡니다.

<인터뷰> 이정열(상주) : "사람이 태어나서 죽으면 흙으로 돌아간다는 생각을 했어요. 공기도 좋고 햇빛도 잘 들고 해서..."

하지만, 이런 자연장은 전체 화장 건수의 3%에 불과합니다.

이곳 수목장을 비롯해 전국 자연장의 수용능력은 30만 기에 가깝습니다.

하지만 만 2천여 기를 제외한 대부분이 비어있는 상태입니다.

자연장은 특별한 유지관리가 필요 없어 비용도 저렴하고 친환경적이라는 장점이 있습니다.

<인터뷰> 교수 : "자연친화적, 주민친화적 시설로 조성하면 충분히 장지도 선호시설로 자리잡을 수 있습니다."

정부는 자연장 조성에 면적 제한을 두지 않고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로 바꾸는 등 자연장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혜정입니다.
  • [심층취재] 화장률 71% ‘급증’…자연장은 3%
    • 입력 2012-09-27 22:02:07
    뉴스 9
<앵커 멘트>

매장과 화장 가운데 여러분은 어떤 방식을 더 선호하십니까?

지난 2001년 40%가 채 안 되던 화장이 지난해 70%를 넘어서서 장례문화의 대세는 이미 화장으로 기울었습니다.

하지만 화장한 뒤 분골을 대부분 납골당에 안치하거나 심지어 다시 분묘에 매장하기도 하죠.

그런데 요즘에는 그런 추가 절차가 필요 없는 자연장이 새로운 장례 문화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곽혜정 기자가 심층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화장장, 마치 미술관을 연상시킬 정도로 외부 조경과 내부 장식이 깔끔합니다.

급증하는 수도권의 화장 수요를 맞추기 위해 올해 새로 문을 열었습니다.

<인터뷰> 김경민(상주) : "화장을 하게 되니까 아주 간결하고 단순하게 명료하게 끝이 나다보니까 (화장했습니다.)"

지난해 화장 건수는 18만여 건, 전체 장례의 71%에 이릅니다.

특히 부산과 인천은 85%에 이르고 서울도 80%에 육박해 대도시일수록 화장률이 높습니다.

문제는 화장한 뒤 남는 분골, 대부분이 납골당에 안치되고 일부는 다시 분묘에 매장되기도 합니다.

이러다 보니 수도권에 남은 공설묘지 빈자리는 9천여 곳에 불과할 정도로 묘지난이 심각합니다.

대안은 자연장, 분골을 나무나 잔디 아래에 묻고 작은 팻말 하나만 남겨둡니다.

<인터뷰> 이정열(상주) : "사람이 태어나서 죽으면 흙으로 돌아간다는 생각을 했어요. 공기도 좋고 햇빛도 잘 들고 해서..."

하지만, 이런 자연장은 전체 화장 건수의 3%에 불과합니다.

이곳 수목장을 비롯해 전국 자연장의 수용능력은 30만 기에 가깝습니다.

하지만 만 2천여 기를 제외한 대부분이 비어있는 상태입니다.

자연장은 특별한 유지관리가 필요 없어 비용도 저렴하고 친환경적이라는 장점이 있습니다.

<인터뷰> 교수 : "자연친화적, 주민친화적 시설로 조성하면 충분히 장지도 선호시설로 자리잡을 수 있습니다."

정부는 자연장 조성에 면적 제한을 두지 않고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로 바꾸는 등 자연장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혜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