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귀성길 중부 비…추석 연휴 기온 ‘뚝’
입력 2012.09.27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일부터 시작되는 추석 귀성길에 비가 오는 곳이 많겠습니다.

특히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는 벼락이 치고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고, 비가 그친 뒤에는 찬 바람이 불면서 쌀쌀해지겠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내일, 일찍 귀성길에 나설 때는 빗길에 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비는 내일 오전 경기 서해안부터 시작돼 오후에는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지역으로 확대되겠습니다.

예상 강우량은 서울, 경기와 강원도에 5에서 20, 충청과 전북, 경북지역에 5mm 안팎입니다.

특히 중부지방에선 돌풍이 불고 우박이 떨어지는 등 요란스럽게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김성묵(기상청 예보관) : "우리나라 상공에 영하 15도 이하의 찬 공기가 유입돼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지겠습니다."

연휴 첫날인 토요일 오전에도 중부지방엔 비가 오는 곳이 있겠지만 토요일 오후부터는 구름만 다소 끼는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비구름이 지난 뒤 내일 밤부터는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기온이 떨어져 쌀쌀해지겠습니다.

서울은 추석날 아침 기온이 12도까지 내려가겠고, 한낮에도 20도 정도에 머물러 연휴 동안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해상의 물결도 높아져 서해상에선 내일부터 최고 4미터의 높은 파도가 일겠습니다.

일본으로 북상하는 태풍 즐라왓의 간접 영향으로 일요일부터는 남해와 동해상의 물결도 높아지겠습니다.

태풍이 우리나라에 직접 영향을 주진 않겠지만 여객선을 이용할 땐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귀성길 중부 비…추석 연휴 기온 ‘뚝’
    • 입력 2012-09-27 22:02:14
    뉴스 9
<앵커 멘트>

내일부터 시작되는 추석 귀성길에 비가 오는 곳이 많겠습니다.

특히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는 벼락이 치고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고, 비가 그친 뒤에는 찬 바람이 불면서 쌀쌀해지겠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내일, 일찍 귀성길에 나설 때는 빗길에 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비는 내일 오전 경기 서해안부터 시작돼 오후에는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지역으로 확대되겠습니다.

예상 강우량은 서울, 경기와 강원도에 5에서 20, 충청과 전북, 경북지역에 5mm 안팎입니다.

특히 중부지방에선 돌풍이 불고 우박이 떨어지는 등 요란스럽게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김성묵(기상청 예보관) : "우리나라 상공에 영하 15도 이하의 찬 공기가 유입돼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지겠습니다."

연휴 첫날인 토요일 오전에도 중부지방엔 비가 오는 곳이 있겠지만 토요일 오후부터는 구름만 다소 끼는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비구름이 지난 뒤 내일 밤부터는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기온이 떨어져 쌀쌀해지겠습니다.

서울은 추석날 아침 기온이 12도까지 내려가겠고, 한낮에도 20도 정도에 머물러 연휴 동안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해상의 물결도 높아져 서해상에선 내일부터 최고 4미터의 높은 파도가 일겠습니다.

일본으로 북상하는 태풍 즐라왓의 간접 영향으로 일요일부터는 남해와 동해상의 물결도 높아지겠습니다.

태풍이 우리나라에 직접 영향을 주진 않겠지만 여객선을 이용할 땐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