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게이트볼 천국 교동도 ‘실력도 최고’
입력 2012.10.01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체 주민의 절반 정도가 게이트 볼을 생활체육으로 즐기는 섬마을이 있습니다.

게이트 볼이 삶의 일부가 된 인천 교동도 주민들을 이진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강화도에서 배로 15분이면 도착하는 인천 교동도.

가을이 깊어가는 섬마을에 방송이 울려퍼집니다.

<녹취> 한강훈(교동도 무학리 이장) : "이장입니다. 지금 곧 회원님께서는 게이트볼장으로 나와 주시기 바랍니다."

농기구 대신 스틱을 들고 주민들이 하나 둘씩 모여들고,

매일 오후 2시면 나이에 상관없이 한 데 어울려 게이트볼을 즐깁니다.

처음 보급된 지 20년,

지금은 섬 인구 3500명 가운데 1500명이 즐길만큼 대중스포츠로 자리잡아 삶의 모습까지 바꿔놓았습니다.

<인터뷰> 황교익(교동도 주민) : "예전에는 술 먹고, 도박하고 그랬는데 게이트볼 하고 나서는 그런게 없어졌다."

17개 리에 경기장이 18개, 게이트볼 천국답게 실력도 수준급입니다.

전국대회 우승 단골 손님이자, 다음달 아시아선수권에는 교동도 팀이 한국 대표로 출전합니다.

<인터뷰> 이덕일(교동도 주민) : "어느 나라를 가도 우리 실력이 뒤지지않는다고 생각한다."

넓은 저변과 운동의 생활화, 그리고 인프라까지. 교동도는 생활체육의 모범답안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게이트볼 천국 교동도 ‘실력도 최고’
    • 입력 2012-10-01 22:04:11
    뉴스 9
<앵커 멘트>

전체 주민의 절반 정도가 게이트 볼을 생활체육으로 즐기는 섬마을이 있습니다.

게이트 볼이 삶의 일부가 된 인천 교동도 주민들을 이진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강화도에서 배로 15분이면 도착하는 인천 교동도.

가을이 깊어가는 섬마을에 방송이 울려퍼집니다.

<녹취> 한강훈(교동도 무학리 이장) : "이장입니다. 지금 곧 회원님께서는 게이트볼장으로 나와 주시기 바랍니다."

농기구 대신 스틱을 들고 주민들이 하나 둘씩 모여들고,

매일 오후 2시면 나이에 상관없이 한 데 어울려 게이트볼을 즐깁니다.

처음 보급된 지 20년,

지금은 섬 인구 3500명 가운데 1500명이 즐길만큼 대중스포츠로 자리잡아 삶의 모습까지 바꿔놓았습니다.

<인터뷰> 황교익(교동도 주민) : "예전에는 술 먹고, 도박하고 그랬는데 게이트볼 하고 나서는 그런게 없어졌다."

17개 리에 경기장이 18개, 게이트볼 천국답게 실력도 수준급입니다.

전국대회 우승 단골 손님이자, 다음달 아시아선수권에는 교동도 팀이 한국 대표로 출전합니다.

<인터뷰> 이덕일(교동도 주민) : "어느 나라를 가도 우리 실력이 뒤지지않는다고 생각한다."

넓은 저변과 운동의 생활화, 그리고 인프라까지. 교동도는 생활체육의 모범답안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