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승환·장원삼 ‘투수 타이틀’ 예약
입력 2012.10.05 (13: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삼성의 장원삼이 SK를 상대로 시즌 17승을 따내며 다승왕을 예약했습니다.

구원투수 오승환도 2년 연속 세이브왕에 올랐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SK가 2대 1로 앞선 8회 1루수 박진만이 파울 플라이를 놓칩니다.

이만수 감독도 웃음을 지어 아쉬움을 나타냅니다.

이어진 만루 찬스에서 손주인의 역전 3타점 결승타가 터졌습니다.

손주인의 극적인 한 방으로 장원삼과 오승환은 투수 타이틀을 확정했습니다.

9회 등판한 오승환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37세이브째를 기록해 남은 경기에 관계 없이 2년 연속 구원왕을 확정했습니다.

8이닝을 두 점으로 막은 장원삼도 17승을 올려 생애 첫 다승왕을 굳혔습니다.

넥센의 나이트는 남은 경기에 등판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장원삼

한화의 류현진은 넥센을 상대로 10이닝 동안 삼진 12개를 추가해 올 시즌 200탈삼진을 돌파했습니다.

최동원과 선동열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200탈삼진 이상을 두차례 기록하는 선수가 됐습니다.

하지만 1대 1 동점에서 마운드를 내려가 7년 연속 10승 달성엔 실패했습니다.

한화는 연장 12회 홈으로 들어오던 2루 주자마저 아웃됐습니다.

한화와 넥센은 1대 1로 비겼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오승환·장원삼 ‘투수 타이틀’ 예약
    • 입력 2012-10-05 13:05:05
    뉴스 12
<앵커 멘트>

프로야구 삼성의 장원삼이 SK를 상대로 시즌 17승을 따내며 다승왕을 예약했습니다.

구원투수 오승환도 2년 연속 세이브왕에 올랐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SK가 2대 1로 앞선 8회 1루수 박진만이 파울 플라이를 놓칩니다.

이만수 감독도 웃음을 지어 아쉬움을 나타냅니다.

이어진 만루 찬스에서 손주인의 역전 3타점 결승타가 터졌습니다.

손주인의 극적인 한 방으로 장원삼과 오승환은 투수 타이틀을 확정했습니다.

9회 등판한 오승환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37세이브째를 기록해 남은 경기에 관계 없이 2년 연속 구원왕을 확정했습니다.

8이닝을 두 점으로 막은 장원삼도 17승을 올려 생애 첫 다승왕을 굳혔습니다.

넥센의 나이트는 남은 경기에 등판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장원삼

한화의 류현진은 넥센을 상대로 10이닝 동안 삼진 12개를 추가해 올 시즌 200탈삼진을 돌파했습니다.

최동원과 선동열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200탈삼진 이상을 두차례 기록하는 선수가 됐습니다.

하지만 1대 1 동점에서 마운드를 내려가 7년 연속 10승 달성엔 실패했습니다.

한화는 연장 12회 홈으로 들어오던 2루 주자마저 아웃됐습니다.

한화와 넥센은 1대 1로 비겼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