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실명 원인 1위는 당뇨망막증”
입력 2012.10.18 (07:09) 수정 2012.10.18 (13: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당뇨 환자는 눈 건강에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당뇨망막증이라는 합병증 때문에 시력을 잃는 경우가 있는데요,



실제로 당뇨망막증이 실명 원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년 전부터 당뇨를 앓고 있는 이 환자는 왼쪽 눈이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사물의 형태만 보일 정도로 시력이 나빠지고 나서야 당뇨 때문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인터뷰> 김복수(당뇨망막증 환자) : "큰 것만, 이렇게 하면 형체는 보여요. 그러나 세밀하게 보이지는 않죠."



혈당이 높으면 망막에 있는 혈관이 망가지면서 시력을 잃을 수 있습니다. 당뇨 합병증인 당뇨망막증입니다.



실제로 시력을 잃은 880여 명의 원인을 분석한 결과, 당뇨망막증이 23%로 가장 많았고, 황반변성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당뇨망막증은 상당히 진행되기 전까진 별 증상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이미 증상이 나타나는 말기엔 시력을 완전히 회복하기 힘듭니다.



<인터뷰> 김종우(건양대 김안과병원 교수) : "당뇨 진단을 받으면 1년에 한번씩 안과검진을 받고 망막증이 발견되면 6개월에 한번, 진행이 되면 3개월에 한번씩 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당뇨망막증을 예방하기 위해선 혈당관리가 가장 중요합니다. 혈당을 잘 조절하면 그 효과가 2년 뒤부터 눈에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당뇨망막증이 심한 경우 레이저치료나 수술 등으로 시력이 더 나빠지지 않도록 치료합니다.



최근엔 주사요법을 통해 시력을 개선시키기도 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실명 원인 1위는 당뇨망막증”
    • 입력 2012-10-18 07:09:46
    • 수정2012-10-18 13:06:0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당뇨 환자는 눈 건강에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당뇨망막증이라는 합병증 때문에 시력을 잃는 경우가 있는데요,



실제로 당뇨망막증이 실명 원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년 전부터 당뇨를 앓고 있는 이 환자는 왼쪽 눈이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사물의 형태만 보일 정도로 시력이 나빠지고 나서야 당뇨 때문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인터뷰> 김복수(당뇨망막증 환자) : "큰 것만, 이렇게 하면 형체는 보여요. 그러나 세밀하게 보이지는 않죠."



혈당이 높으면 망막에 있는 혈관이 망가지면서 시력을 잃을 수 있습니다. 당뇨 합병증인 당뇨망막증입니다.



실제로 시력을 잃은 880여 명의 원인을 분석한 결과, 당뇨망막증이 23%로 가장 많았고, 황반변성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당뇨망막증은 상당히 진행되기 전까진 별 증상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이미 증상이 나타나는 말기엔 시력을 완전히 회복하기 힘듭니다.



<인터뷰> 김종우(건양대 김안과병원 교수) : "당뇨 진단을 받으면 1년에 한번씩 안과검진을 받고 망막증이 발견되면 6개월에 한번, 진행이 되면 3개월에 한번씩 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당뇨망막증을 예방하기 위해선 혈당관리가 가장 중요합니다. 혈당을 잘 조절하면 그 효과가 2년 뒤부터 눈에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당뇨망막증이 심한 경우 레이저치료나 수술 등으로 시력이 더 나빠지지 않도록 치료합니다.



최근엔 주사요법을 통해 시력을 개선시키기도 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