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글·영어 자동 통역 앱 ‘지니톡’ 개발
입력 2012.10.18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갑작스럽게 외국인을 만났을 때 영어를 잘 못해서 답답했던 적 있으시죠?

우리말과 영어를 손쉽게 통역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이 개발됐습니다.

박장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외국인 여성이 남성이 건네준 스마트폰에 대고 길을 묻습니다.

<녹취> "스테이크 전문점에 가고 싶습니다.어떻게 가야 하나요? "

<녹취> "여기서 택시를 타면 기본요금 거리입니다."

영어는 우리말로, 우리말은 영어로 바로 통역이 됩니다.

음성을 인식하는 한-영 자동 통역기능 '앱'이 있어 서로 의사소통이 가능한 겁니다.

<인터뷰> 줄리(미국인) : "말이 서툴러도 잘 알려줘서 도시를 다닐 때 유용하고 아주 도움이 됩니다."

한국 전자통신연구원이 개발한 '지니톡'이라는 앱입니다.

스마트폰에 무료로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박상규(자동통역지식처리센터장) : "음성을 인식하고 그걸 서로 번역하고 합성하는 기술이 합쳐져 서버에 존재하고, 스마트폰에 그걸 연결하는..."

한국어 27 만개, 영어 6 만 5 천개 단어가 지원돼 자동 통역률이 80 % 수준으로 구글보다 성능이 뛰어납니다.

통역된 내용으로 의사소통이 안 될 경우 함께 제공된 다른 유사한 표현의 통역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에게 편리합니다.

또 사용자들이 직접 개발자에게 오류를 알려줘 데이타베이스 구축에 도움을 줄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김흥남(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 :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까지 불어, 스페인어, 독어, 러시아어 등 총 8개국 언어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연구원은 한국 관광공사와 함께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보급하고 어학 교육용으로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장훈입니다.
  • 한글·영어 자동 통역 앱 ‘지니톡’ 개발
    • 입력 2012-10-18 07:56:19
    뉴스광장
<앵커 멘트>

갑작스럽게 외국인을 만났을 때 영어를 잘 못해서 답답했던 적 있으시죠?

우리말과 영어를 손쉽게 통역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이 개발됐습니다.

박장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외국인 여성이 남성이 건네준 스마트폰에 대고 길을 묻습니다.

<녹취> "스테이크 전문점에 가고 싶습니다.어떻게 가야 하나요? "

<녹취> "여기서 택시를 타면 기본요금 거리입니다."

영어는 우리말로, 우리말은 영어로 바로 통역이 됩니다.

음성을 인식하는 한-영 자동 통역기능 '앱'이 있어 서로 의사소통이 가능한 겁니다.

<인터뷰> 줄리(미국인) : "말이 서툴러도 잘 알려줘서 도시를 다닐 때 유용하고 아주 도움이 됩니다."

한국 전자통신연구원이 개발한 '지니톡'이라는 앱입니다.

스마트폰에 무료로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박상규(자동통역지식처리센터장) : "음성을 인식하고 그걸 서로 번역하고 합성하는 기술이 합쳐져 서버에 존재하고, 스마트폰에 그걸 연결하는..."

한국어 27 만개, 영어 6 만 5 천개 단어가 지원돼 자동 통역률이 80 % 수준으로 구글보다 성능이 뛰어납니다.

통역된 내용으로 의사소통이 안 될 경우 함께 제공된 다른 유사한 표현의 통역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에게 편리합니다.

또 사용자들이 직접 개발자에게 오류를 알려줘 데이타베이스 구축에 도움을 줄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김흥남(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 :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까지 불어, 스페인어, 독어, 러시아어 등 총 8개국 언어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연구원은 한국 관광공사와 함께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보급하고 어학 교육용으로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장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