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이상돈 “최필립·김재철, 박근혜 후보에 장애”
입력 2012.10.18 (11:45) 정치
새누리당 이상돈 정치쇄신특별위원은 정수장학회 논란과 관련해 최필립 정수장학회 이사장과 MBC 김재철 사장이 박근혜 후보의 대선 행보에 장애가 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상돈 위원은 오늘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최필립 이사장이 자진 사퇴를 하지 않아 박 후보가 어렵다면서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김재철 사장에 대해서는 공영방송 사장이 정치에 개입한 것은 해임 사유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김 사장을 지원해온 방문진의 김재우 이사장도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은 이어 정수장학회는 공익법인이기 때문에 여야가 공감할 수 있는 인사로 이사진을 세워야 할 것이며, 전신인 부일장학회를 세운 고 김지태 회장의 후손도 한 두 명 정도는 이사로 참여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 이상돈 “최필립·김재철, 박근혜 후보에 장애”
    • 입력 2012-10-18 11:45:36
    정치
새누리당 이상돈 정치쇄신특별위원은 정수장학회 논란과 관련해 최필립 정수장학회 이사장과 MBC 김재철 사장이 박근혜 후보의 대선 행보에 장애가 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상돈 위원은 오늘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최필립 이사장이 자진 사퇴를 하지 않아 박 후보가 어렵다면서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김재철 사장에 대해서는 공영방송 사장이 정치에 개입한 것은 해임 사유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김 사장을 지원해온 방문진의 김재우 이사장도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은 이어 정수장학회는 공익법인이기 때문에 여야가 공감할 수 있는 인사로 이사진을 세워야 할 것이며, 전신인 부일장학회를 세운 고 김지태 회장의 후손도 한 두 명 정도는 이사로 참여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