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김무성 “여성 대통령 선출 자체가 통합과 쇄신의 출발”
입력 2012.10.18 (16:46) 수정 2012.10.18 (16:56) 정치
새누리당 김무성 대선 총괄선대본부장은 여성 대통령 선출은 그 자체가 통합과 쇄신의 출발이며 행복한 국민, 글로벌 한국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무성 본부장은 오늘 새누리당 국민소통본부 출범식에 참석해 박근혜 후보를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 만들어 대한민국의 시대적 과제이자 사명인 국민대통합과 부정부패 퇴출을 실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무성 본부장은 또 정치권에 NLL을 땅뺏기 수준으로 보는 경박한 정치와 국가 운영을 강연으로 생각하는 아마추어 정치가 판치고 있다며 박근혜 후보야말로 혼탁해진 정치문화를 쇄신하고 커져 가는 계층과 지역, 세대 간 격차를 통합할 준비된 대통령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무성 본부장은 당사에서 열린 직능총괄본부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서도 박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어떤 후보보다 권력형 부정부패의 고리를 확실하게 끊을 수 있을 것이라며 나라를 구하겠다는 애국심을 갖고 선거 운동에 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국민소통본부와 직능총괄본부 출범식과 임명장 수여식을 잇따라 열어 국민과의 소통과 현장에서의 만남을 확대해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 김무성 “여성 대통령 선출 자체가 통합과 쇄신의 출발”
    • 입력 2012-10-18 16:46:54
    • 수정2012-10-18 16:56:20
    정치
새누리당 김무성 대선 총괄선대본부장은 여성 대통령 선출은 그 자체가 통합과 쇄신의 출발이며 행복한 국민, 글로벌 한국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무성 본부장은 오늘 새누리당 국민소통본부 출범식에 참석해 박근혜 후보를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 만들어 대한민국의 시대적 과제이자 사명인 국민대통합과 부정부패 퇴출을 실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무성 본부장은 또 정치권에 NLL을 땅뺏기 수준으로 보는 경박한 정치와 국가 운영을 강연으로 생각하는 아마추어 정치가 판치고 있다며 박근혜 후보야말로 혼탁해진 정치문화를 쇄신하고 커져 가는 계층과 지역, 세대 간 격차를 통합할 준비된 대통령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무성 본부장은 당사에서 열린 직능총괄본부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서도 박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어떤 후보보다 권력형 부정부패의 고리를 확실하게 끊을 수 있을 것이라며 나라를 구하겠다는 애국심을 갖고 선거 운동에 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국민소통본부와 직능총괄본부 출범식과 임명장 수여식을 잇따라 열어 국민과의 소통과 현장에서의 만남을 확대해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