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박지원 “NLL, 엄격히 말하면 영토선 아니다”
입력 2012.10.18 (19:25) 수정 2012.10.18 (19:29) 정치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는 NLL은 엄격히 보면 영토선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NLL은 1953년 미군 사령관 클라크 장군에 의해 임의적으로 그어진 선으로 헌법에도 그렇게 규정돼 있다며,  NLL이 영토선이라면,  3.8선 이북은  대한민국 영토가 아니라는 가설이  성립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임의적으로 그어진 선이라 NLL이 영토선이 아니라고  이야기를 했는지 모르겠다면서 하지만 노 전대통령은 NLL은 지켜져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 박지원 “NLL, 엄격히 말하면 영토선 아니다”
    • 입력 2012-10-18 19:25:53
    • 수정2012-10-18 19:29:08
    정치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는 NLL은 엄격히 보면 영토선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NLL은 1953년 미군 사령관 클라크 장군에 의해 임의적으로 그어진 선으로 헌법에도 그렇게 규정돼 있다며,  NLL이 영토선이라면,  3.8선 이북은  대한민국 영토가 아니라는 가설이  성립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임의적으로 그어진 선이라 NLL이 영토선이 아니라고  이야기를 했는지 모르겠다면서 하지만 노 전대통령은 NLL은 지켜져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