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NLL 공방 가열…“대화록 열람”·“신북풍 공작”
입력 2012.10.18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을 둘러싼 정치권의 논란이 오늘은 국정감사장으로 이어졌습니다.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대화록을 열람하자고 거듭 제안했습니다.

받아들이지 않으면 대화록에 영토주권 포기 내용이 없다던 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거짓말이 들통날까봐 그런 것이라며 몰아세웠습니다.

<녹취> 이상일(새누리당 공동대변인) : "민주통합당이 거부해서 소모적인 정치공방이 벌어지고 있고, 국민은 짜증이 날 정도로 헷갈리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북방한계선 논란을 정상회담 가짜 대화록 사건으로 규정하고 박근혜 표 신북풍 공작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노크귀순 사건에서 드러났듯이 철책 하나 지키지 못하면서 안보를 말할 자격이 있느냐고 따졌습니다.

<녹취> 진성준(문재인 후보 대변인) : "새누리당은 신종 북풍공작을 즉각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합니다."

해군본부 국정감사에서도 NLL 문제가 쟁점이었습니다.

<녹취> 유기준(새누리당 의원) : "우리 사회 일각에서 영토선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동의할 수 있습니까? (동의할 수 없습니다.)"

<녹취> 백군기(민주통합당 의원) : "사실 규명될 때까지 우리가 자중해서 지켜볼 필요가 있다라는 말씀을 드리고..."

최윤희 해군참모총장은 북방한계선은 죽음으로 사수한 우리 영토라며 어떤 경우에도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 NLL 공방 가열…“대화록 열람”·“신북풍 공작”
    • 입력 2012-10-18 22:02:38
    뉴스 9
<앵커 멘트>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을 둘러싼 정치권의 논란이 오늘은 국정감사장으로 이어졌습니다.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대화록을 열람하자고 거듭 제안했습니다.

받아들이지 않으면 대화록에 영토주권 포기 내용이 없다던 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거짓말이 들통날까봐 그런 것이라며 몰아세웠습니다.

<녹취> 이상일(새누리당 공동대변인) : "민주통합당이 거부해서 소모적인 정치공방이 벌어지고 있고, 국민은 짜증이 날 정도로 헷갈리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북방한계선 논란을 정상회담 가짜 대화록 사건으로 규정하고 박근혜 표 신북풍 공작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노크귀순 사건에서 드러났듯이 철책 하나 지키지 못하면서 안보를 말할 자격이 있느냐고 따졌습니다.

<녹취> 진성준(문재인 후보 대변인) : "새누리당은 신종 북풍공작을 즉각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합니다."

해군본부 국정감사에서도 NLL 문제가 쟁점이었습니다.

<녹취> 유기준(새누리당 의원) : "우리 사회 일각에서 영토선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동의할 수 있습니까? (동의할 수 없습니다.)"

<녹취> 백군기(민주통합당 의원) : "사실 규명될 때까지 우리가 자중해서 지켜볼 필요가 있다라는 말씀을 드리고..."

최윤희 해군참모총장은 북방한계선은 죽음으로 사수한 우리 영토라며 어떤 경우에도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