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단일화 논의 나서야” vs “정치개혁이 먼저”
입력 2012.11.05 (06:31) 수정 2012.11.05 (16: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안철수, 두 야권 후보의 단일화 주도권 경쟁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단일화 논의에 나서라"는 문 후보와 "정치쇄신이 먼저"라는 안 후보,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송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안철수 후보에게 단일화 논의를 시작하자고, 직접 제안했습니다.

단일화 하겠다는 원칙에라도 먼저 합의하자고 호소했습니다.

<녹취>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저에게 유리한 시기와 방법을 고려하지 않겠습니다. 모든 방안을 탁자 위에 올려 놓고 논의를 시작합시다."

문재인 후보는 당 지도부 사퇴론에 대한 해법 마련에도 고심하고 있습니다.

지난 2일엔 이해찬 대표를 만났고, 오늘은 당내 인적쇄신을 요구해온 비주류 의원들과 만납니다.

안철수 후보는 문 후보의 단일화 논의 제안에 대해 진정한 정치개혁부터 실천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녹취>안철수(무소속 대선 후보): "진정한 정치개혁 지금 당장이 아니라도 좋다. 정말 진심이 담긴 약속들 그런 것들이 있어야 정권교체가 성공할 수 있다..."

민주당의 계파주의를 비판한 것도 정치개혁 없이는 정권교체가 힘들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안 후보는 그러면서도 민주당 지지자들과 민주화 운동을 해온 민주당 의원들은 모두 존중한다고 재차 말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단일화 움직임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녹취>권영세(새누리당 종합상황실장): "우리는 지금 안철수 후보와 민주당 문재인 후보 간에 논의되는 단일화를 전형적인 야합이자 참 나쁜 단일화라고 규정한다."

새누리당은 특히 민주당은 실패한 친노 정권의 부활을 꾀하고 있고, 안철수 후보는 민주당의 내분을 조장하고 있다고 싸잡아 비난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단일화 논의 나서야” vs “정치개혁이 먼저”
    • 입력 2012-11-05 06:31:49
    • 수정2012-11-05 16:16:4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문재인-안철수, 두 야권 후보의 단일화 주도권 경쟁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단일화 논의에 나서라"는 문 후보와 "정치쇄신이 먼저"라는 안 후보,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송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안철수 후보에게 단일화 논의를 시작하자고, 직접 제안했습니다.

단일화 하겠다는 원칙에라도 먼저 합의하자고 호소했습니다.

<녹취>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저에게 유리한 시기와 방법을 고려하지 않겠습니다. 모든 방안을 탁자 위에 올려 놓고 논의를 시작합시다."

문재인 후보는 당 지도부 사퇴론에 대한 해법 마련에도 고심하고 있습니다.

지난 2일엔 이해찬 대표를 만났고, 오늘은 당내 인적쇄신을 요구해온 비주류 의원들과 만납니다.

안철수 후보는 문 후보의 단일화 논의 제안에 대해 진정한 정치개혁부터 실천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녹취>안철수(무소속 대선 후보): "진정한 정치개혁 지금 당장이 아니라도 좋다. 정말 진심이 담긴 약속들 그런 것들이 있어야 정권교체가 성공할 수 있다..."

민주당의 계파주의를 비판한 것도 정치개혁 없이는 정권교체가 힘들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안 후보는 그러면서도 민주당 지지자들과 민주화 운동을 해온 민주당 의원들은 모두 존중한다고 재차 말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단일화 움직임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녹취>권영세(새누리당 종합상황실장): "우리는 지금 안철수 후보와 민주당 문재인 후보 간에 논의되는 단일화를 전형적인 야합이자 참 나쁜 단일화라고 규정한다."

새누리당은 특히 민주당은 실패한 친노 정권의 부활을 꾀하고 있고, 안철수 후보는 민주당의 내분을 조장하고 있다고 싸잡아 비난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