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뇨 방치, 골절 위험 최대 37배나 높아”
입력 2012.11.05 (07:04) 수정 2012.11.05 (21: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당뇨 합병증 하면 실명이나 심장병 등을 떠올리실 텐데요.



실제로는 골절 위험도 크게 커진다고 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힘들게 걸어들어오는 할머니, 엉덩이뼈가 부러져 인공관절을 넣었습니다.



골다공증도 없었는데, 한번 넘어졌다가 곧바로 뼈가 골절됐던 겁니다.



<인터뷰>김현순(당뇨병성 골절 환자): "조그만 툭 쳐도 발이 넓게 뛰어 줘야 하는데. 도로 같은 게 툭 차면 엎어져요."



20년 넘게 당뇨를 앓으면서 뼈가 약해진 게 문제였습니다.



한 대학병원 조사 결과, 당뇨병성 신경병증이 있을 때 골절 위험성을 37배나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엉덩이뼈 골절이 가장 많았고, 손목이나 팔뼈가 다음이었습니다.



당뇨병 환자가 골다공증이 없거나, 골밀도가 정상이더라도 골절 위험이 큰 것은 당뇨병 자체로도 뼈의 질을 떨어뜨리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당뇨 환자들은 갑자기 혈당이 낮아지면 현기증 때문에 넘어지는 경우도 많아 더 위험합니다.



<인터뷰>장상아(가톨릭대 성바오로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당뇨병성 신경병증이 있을 때 특히 감각이 둔해진 데든지, 아니면 균형감각 같은 것을 잘 못 잡고요, 잘 넘어지기 때문에 골절이 잘되는 것으로 되어있습니다."



때문에 평소 당뇨를 오래 앓고 있다면 집안의 장애물을 치워 놓는 등 넘어지지 않도록 최대한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당뇨 방치, 골절 위험 최대 37배나 높아”
    • 입력 2012-11-05 07:04:37
    • 수정2012-11-05 21:14:2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당뇨 합병증 하면 실명이나 심장병 등을 떠올리실 텐데요.



실제로는 골절 위험도 크게 커진다고 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힘들게 걸어들어오는 할머니, 엉덩이뼈가 부러져 인공관절을 넣었습니다.



골다공증도 없었는데, 한번 넘어졌다가 곧바로 뼈가 골절됐던 겁니다.



<인터뷰>김현순(당뇨병성 골절 환자): "조그만 툭 쳐도 발이 넓게 뛰어 줘야 하는데. 도로 같은 게 툭 차면 엎어져요."



20년 넘게 당뇨를 앓으면서 뼈가 약해진 게 문제였습니다.



한 대학병원 조사 결과, 당뇨병성 신경병증이 있을 때 골절 위험성을 37배나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엉덩이뼈 골절이 가장 많았고, 손목이나 팔뼈가 다음이었습니다.



당뇨병 환자가 골다공증이 없거나, 골밀도가 정상이더라도 골절 위험이 큰 것은 당뇨병 자체로도 뼈의 질을 떨어뜨리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당뇨 환자들은 갑자기 혈당이 낮아지면 현기증 때문에 넘어지는 경우도 많아 더 위험합니다.



<인터뷰>장상아(가톨릭대 성바오로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당뇨병성 신경병증이 있을 때 특히 감각이 둔해진 데든지, 아니면 균형감각 같은 것을 잘 못 잡고요, 잘 넘어지기 때문에 골절이 잘되는 것으로 되어있습니다."



때문에 평소 당뇨를 오래 앓고 있다면 집안의 장애물을 치워 놓는 등 넘어지지 않도록 최대한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