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강기정 “민주통합 지도부 사퇴 정치적 실익 없어”
입력 2012.11.05 (14:24) 수정 2012.11.05 (15:08) 정치
민주통합당 강기정 최고위원은 당 지도부 퇴진을 비롯한 인적쇄신 방안에 대해 실익이 없는 일이므로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강기정 최고위원은 오늘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미 지도부가 문재인 후보에게 모든 권한을 내놓고 2선으로 후퇴한 상태에서 밑에서 뛰고 있다며, 인적쇄신 요구에 어떤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닌가 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강 최고위원은 이해찬 대표에게 총선 패배의 책임을 묻는데 그 책임은 총선이 끝난 뒤 한명숙 당시 당 대표가 사퇴해 책임을 졌고, 박지원 원내대표에게 검찰수사 등의 문제에 대해 책임을 묻기에는 이미 시기가 늦었다고 지적했습니다.
  • 강기정 “민주통합 지도부 사퇴 정치적 실익 없어”
    • 입력 2012-11-05 14:24:47
    • 수정2012-11-05 15:08:34
    정치
민주통합당 강기정 최고위원은 당 지도부 퇴진을 비롯한 인적쇄신 방안에 대해 실익이 없는 일이므로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강기정 최고위원은 오늘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미 지도부가 문재인 후보에게 모든 권한을 내놓고 2선으로 후퇴한 상태에서 밑에서 뛰고 있다며, 인적쇄신 요구에 어떤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닌가 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강 최고위원은 이해찬 대표에게 총선 패배의 책임을 묻는데 그 책임은 총선이 끝난 뒤 한명숙 당시 당 대표가 사퇴해 책임을 졌고, 박지원 원내대표에게 검찰수사 등의 문제에 대해 책임을 묻기에는 이미 시기가 늦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