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명 선택 초읽기’ NC의 선택은?
입력 2012.11.13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신생팀 NC다이노스가 기존 8개 구단의 선수를 영입할 수 있는 ’선수 지명권’ 행사를 앞두고 있는데요,



누가 영입 리스트에 오를 것인지 관심입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NC다이노스 김경문 감독은 즐거운 고민에 빠졌습니다.



8개 구단의 보호 선수 명단을 건네받아 이제는 선택만 하면 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경문(감독) : "코칭스태프 프론트와 상의 중인데, 내년 함께 뛸 수 있는 전력의 선수 뽑겠다"



NC다이노스는 신생팀 배려 차원에서 보호선수 20명을 제외한 1명씩을 영입할 수 있습니다.



한 명당 10억원씩 총 80억원의 보상금이 소요되는 대형 스카우트입니다.



SK 박경완과 두산의 고영민 등 유명 선수들도 영입 리스트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각 구단은 보호선수 명단이 유출될까 철저하게 보안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장원삼 : "저희는 전혀 몰라요..들은 바 없어요"



신생팀 NC는 지명 선수 8명에다 외국인 선수를 3명까지 보유할 수 있어, 탄탄한 전력으로 첫 시즌을 맞게 됐습니다.



NC는 모레 오후 영입 선수 8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8명 선택 초읽기’ NC의 선택은?
    • 입력 2012-11-13 22:13:21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야구 신생팀 NC다이노스가 기존 8개 구단의 선수를 영입할 수 있는 ’선수 지명권’ 행사를 앞두고 있는데요,



누가 영입 리스트에 오를 것인지 관심입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NC다이노스 김경문 감독은 즐거운 고민에 빠졌습니다.



8개 구단의 보호 선수 명단을 건네받아 이제는 선택만 하면 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경문(감독) : "코칭스태프 프론트와 상의 중인데, 내년 함께 뛸 수 있는 전력의 선수 뽑겠다"



NC다이노스는 신생팀 배려 차원에서 보호선수 20명을 제외한 1명씩을 영입할 수 있습니다.



한 명당 10억원씩 총 80억원의 보상금이 소요되는 대형 스카우트입니다.



SK 박경완과 두산의 고영민 등 유명 선수들도 영입 리스트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각 구단은 보호선수 명단이 유출될까 철저하게 보안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장원삼 : "저희는 전혀 몰라요..들은 바 없어요"



신생팀 NC는 지명 선수 8명에다 외국인 선수를 3명까지 보유할 수 있어, 탄탄한 전력으로 첫 시즌을 맞게 됐습니다.



NC는 모레 오후 영입 선수 8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