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생경제] 해양플랜트, 전세계 기술 한 눈에!
입력 2012.11.15 (07:06) 수정 2012.11.15 (17: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 세계 해양 플랜트 기술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문 전시회가 국내에선 처음으로 부산에서 개막했습니다.

이이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한 조선소가 만든 해양 플랜트 시설의 모형입니다.

실제 4만 3천 톤 규모로, 바다에서 추출한 가스를 정제하는 시설입니다.

바다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는 해양 플랜트의 첨단 기술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국내에선 처음 열리는 전시입니다.

현대와 삼성, 대우와 STX 등 국내 4대 조선소를 비롯해 전 세계 27개 나라에서 4백여 개 업체가 참여했습니다.

<인터뷰> 코리 (싱가포르 업체 기획자) : "항만물류 기지인 부산에서 열린 뜻깊은 행사에 참여하게 되어서 매우 좋습니다."

선박 건조 기술에서는 최고의 경쟁력을 자랑하면서도 해양 플랜트 산업에서는 선진국들에 밀리는 국내 기업들에게 이번 전시회는 놓칠 수 없는 자립니다.

<인터뷰> 노관효(국내 참가 기업 부장) : "저희들의 순수 국내 기술력으로 만든 신제품을 외국 바이어들에게 홍보하려고 왔습니다."

특히, 해양 플랜트 사용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끼치는 세계 5대 석유 회사들이 모두 참여해 투자 확대가 기대됩니다.

<인터뷰> 이동형(조선기자재조합 이사장) : "건조부터 기자재 시설까지 부산에 투자하도록 하는 길을 마련하는 계기가 됩니다."

침체에 빠진 국내 조선 산업을 일으켜 세울 해양 플랜트 산업에 부산이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 [생생경제] 해양플랜트, 전세계 기술 한 눈에!
    • 입력 2012-11-15 07:06:38
    • 수정2012-11-15 17:05:4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전 세계 해양 플랜트 기술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문 전시회가 국내에선 처음으로 부산에서 개막했습니다.

이이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한 조선소가 만든 해양 플랜트 시설의 모형입니다.

실제 4만 3천 톤 규모로, 바다에서 추출한 가스를 정제하는 시설입니다.

바다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는 해양 플랜트의 첨단 기술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국내에선 처음 열리는 전시입니다.

현대와 삼성, 대우와 STX 등 국내 4대 조선소를 비롯해 전 세계 27개 나라에서 4백여 개 업체가 참여했습니다.

<인터뷰> 코리 (싱가포르 업체 기획자) : "항만물류 기지인 부산에서 열린 뜻깊은 행사에 참여하게 되어서 매우 좋습니다."

선박 건조 기술에서는 최고의 경쟁력을 자랑하면서도 해양 플랜트 산업에서는 선진국들에 밀리는 국내 기업들에게 이번 전시회는 놓칠 수 없는 자립니다.

<인터뷰> 노관효(국내 참가 기업 부장) : "저희들의 순수 국내 기술력으로 만든 신제품을 외국 바이어들에게 홍보하려고 왔습니다."

특히, 해양 플랜트 사용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끼치는 세계 5대 석유 회사들이 모두 참여해 투자 확대가 기대됩니다.

<인터뷰> 이동형(조선기자재조합 이사장) : "건조부터 기자재 시설까지 부산에 투자하도록 하는 길을 마련하는 계기가 됩니다."

침체에 빠진 국내 조선 산업을 일으켜 세울 해양 플랜트 산업에 부산이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