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文 “단일화 협상 중단 사과”…安 “깊은 실망”
입력 2012.11.15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의 단일화 협상이 이틀째 중단되면서 고비를 맞고 있습니다.



문재인 후보가 사과 의사를 표명하며 수습에 나섰지만 안철수 후보는 깊이 실망했다며 책임 있는 조치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최형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단일화 협상 중단 이틀째.



문재인 후보는 안철수 후보에게 두 차례 전화를 걸어 직접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국민께 죄송스럽다며 협상은 계속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 "저쪽에 부담을 주거나 자극하거나 또는 불편하게 한 일들이 있었다면 제가 대신해서 사과를 드리고 싶고..."



그러나 안철수 후보는 강경했습니다.



문 후보측에 일주일째 경고 메시지를 보냈지만 보고받지 못한 것 같다며 책임 있는 조치를 거듭 요구했습니다.



<녹취> 안철수(무소속 대선 후보) : "(문 후보 측에) 깊은 실망을 느꼈습니다. 단일화는 결과보다 과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안 후보 측에선 이른바 ’양보론’을 제기한 인사의 사퇴를 요구했지만, 문 후보 측은 발언의 출처를 모르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여론조사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조직적인 문자 메시지 전송 의혹도 안 후보 측은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는 입장이지만, 문 후보 측은 자원봉사자의 실수였다는 해명입니다.



안 후보측이 진정성 있는 조치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문 후보 캠프는 선대위원장 총사퇴 등을 해법으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내 비주류 의원들은 두 후보가 서로 양보해야 한다며 협상 재개를 촉구하는 연서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단일화 협상 중단 속에서도 후보들의 민생 행보는 계속됐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이틀째 부산-경남을 돌며 상공인과 선원, 지역 언론인 등 각계각층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언론사들과 잇따라 인터뷰를 갖고 아동복지센터 관계자들을 만나 보육 환경 개선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文 “단일화 협상 중단 사과”…安 “깊은 실망”
    • 입력 2012-11-15 21:59:18
    뉴스 9
<앵커 멘트>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의 단일화 협상이 이틀째 중단되면서 고비를 맞고 있습니다.



문재인 후보가 사과 의사를 표명하며 수습에 나섰지만 안철수 후보는 깊이 실망했다며 책임 있는 조치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최형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단일화 협상 중단 이틀째.



문재인 후보는 안철수 후보에게 두 차례 전화를 걸어 직접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국민께 죄송스럽다며 협상은 계속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 "저쪽에 부담을 주거나 자극하거나 또는 불편하게 한 일들이 있었다면 제가 대신해서 사과를 드리고 싶고..."



그러나 안철수 후보는 강경했습니다.



문 후보측에 일주일째 경고 메시지를 보냈지만 보고받지 못한 것 같다며 책임 있는 조치를 거듭 요구했습니다.



<녹취> 안철수(무소속 대선 후보) : "(문 후보 측에) 깊은 실망을 느꼈습니다. 단일화는 결과보다 과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안 후보 측에선 이른바 ’양보론’을 제기한 인사의 사퇴를 요구했지만, 문 후보 측은 발언의 출처를 모르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여론조사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조직적인 문자 메시지 전송 의혹도 안 후보 측은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는 입장이지만, 문 후보 측은 자원봉사자의 실수였다는 해명입니다.



안 후보측이 진정성 있는 조치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문 후보 캠프는 선대위원장 총사퇴 등을 해법으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내 비주류 의원들은 두 후보가 서로 양보해야 한다며 협상 재개를 촉구하는 연서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단일화 협상 중단 속에서도 후보들의 민생 행보는 계속됐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이틀째 부산-경남을 돌며 상공인과 선원, 지역 언론인 등 각계각층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언론사들과 잇따라 인터뷰를 갖고 아동복지센터 관계자들을 만나 보육 환경 개선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