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 18대 대통령 선거
박근혜 “퇴임 10년 넘으면 필요시 경호 요청 필요”
입력 2012.11.17 (15:08) 정치
'전직 대통령의 경호'를 두고 논란이 되풀이되고 있다는 어제 KBS 9시 뉴스 보도와 관련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퇴임 후 10년이 지난 뒤의 경찰 경호는 '상황에 따라 필요하면 요청해 이뤄지는 것이 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는 KBS가 보낸 질의서에 대한 답변을 통해 전직 대통령이 퇴임 후 10년이 지나도 항상 안전을 우려해야 한다면 그것은 우리 사회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박 후보는 또 국가 예산으로 짓는 경호동의 규모는 경호 목적에 부합하는지 살펴 봐야 한다며, 세금을 낭비하지 않으려면 국민들의 상식적 판단과 전문가 의견을 듣고 합리적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는 같은 내용의 질의서에 대해 공식답변을 유보했습니다.

전직 대통령은 관련법에 따라 퇴임 후 10년까지는 청와대 경호처로부터 경호를 받고, 이후에는 경찰이 이어받아 사실상 종신 경호를 받고 있습니다.
  • 박근혜 “퇴임 10년 넘으면 필요시 경호 요청 필요”
    • 입력 2012-11-17 15:08:06
    정치
'전직 대통령의 경호'를 두고 논란이 되풀이되고 있다는 어제 KBS 9시 뉴스 보도와 관련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퇴임 후 10년이 지난 뒤의 경찰 경호는 '상황에 따라 필요하면 요청해 이뤄지는 것이 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는 KBS가 보낸 질의서에 대한 답변을 통해 전직 대통령이 퇴임 후 10년이 지나도 항상 안전을 우려해야 한다면 그것은 우리 사회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박 후보는 또 국가 예산으로 짓는 경호동의 규모는 경호 목적에 부합하는지 살펴 봐야 한다며, 세금을 낭비하지 않으려면 국민들의 상식적 판단과 전문가 의견을 듣고 합리적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는 같은 내용의 질의서에 대해 공식답변을 유보했습니다.

전직 대통령은 관련법에 따라 퇴임 후 10년까지는 청와대 경호처로부터 경호를 받고, 이후에는 경찰이 이어받아 사실상 종신 경호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