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드투데이] 독도 표기를 허하라
입력 2012.11.18 (07:40)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간외교사절 '반크'가 구글과 애플 등 세계적 기업을 상대로 각종 디지털 콘텐츠에 '독도'와 '동해'를 표기하도록 하는 운동에 나섰습니다.

구글과 애플 본사 앞에서 항의 시위도 벌였습니다.

<리포트>

구글 본사 앞에서 피켓을 들고 항의 시위에 나선 '반크' 회원들.

구글이 최근 세계지도에서 독도 명칭을 삭제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독도 명칭의 원상 회복을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독도 명칭의 삭제는 100여년 전 시작된 일본의 제국주의를 인정하는, 새로운 디지털 제국주의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습니다.

'반크'는 구글과 애플 앞으로 365일 항의서한을 보내는 등 이들 기업을 강하게 압박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장쑤성의 한 마을. 바다에 있어야 할 돌고래 두 마리가 농업용 수로에 깜짝 등장했습니다.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경찰과 마을주민들이 총출동했는데요.

경운기까지 동원한 끝에, 6시간 만에 돌고래를 바다로 보내는 데 성공했습니다.

새우 등 먹이를 쫓아온 돌고래가 썰물 때 들어왔다 빠져나가지 못하고 갇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하네요.

심각한 경제 위기를 겪고 있는 스페인의 시름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습니다.

주택 담보 대출을 갚지 못해 집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한 사람들이 잇따라 자살하면서 큰 사회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스페인 북부의 한 주택가에 주민들이 모였는데요.

살던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 이웃의 죽음을 추모하기 위해섭니다.

집에서 나가라는 은행 퇴거명령을 받은 직후였습니다.

대출금을 갚지 못해 퇴거 명령을 받은 시민 두 명이 최근 잇따라 자살하면서 스페인 사회가 분노로 들끊고 있습니다.

비난이 거세지자 결국 스페인 은행들은 앞으로 2년 동안은 주택을 압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하네요.

미국 클리블랜드.

한 여성이 '스쿨버스를 추월하려고 인도로 운전하는 사람은 바보입니다' 라는 특이한 문구를 들고 서 있는데요.

학생들이 탄 스쿨버스를 추월하기 위해 인도로 돌진한 이 여성에게 법원이 이런 푯말을 들고 있으라며 처벌을 내린 건데요.

미국에서는 이렇게 스쿨버스 주변에서의 교통법규 위반에 대해선 무척 엄격하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월드투데이 김민경입니다.
  • [월드투데이] 독도 표기를 허하라
    • 입력 2012-11-18 07:40:39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민간외교사절 '반크'가 구글과 애플 등 세계적 기업을 상대로 각종 디지털 콘텐츠에 '독도'와 '동해'를 표기하도록 하는 운동에 나섰습니다.

구글과 애플 본사 앞에서 항의 시위도 벌였습니다.

<리포트>

구글 본사 앞에서 피켓을 들고 항의 시위에 나선 '반크' 회원들.

구글이 최근 세계지도에서 독도 명칭을 삭제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독도 명칭의 원상 회복을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독도 명칭의 삭제는 100여년 전 시작된 일본의 제국주의를 인정하는, 새로운 디지털 제국주의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습니다.

'반크'는 구글과 애플 앞으로 365일 항의서한을 보내는 등 이들 기업을 강하게 압박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장쑤성의 한 마을. 바다에 있어야 할 돌고래 두 마리가 농업용 수로에 깜짝 등장했습니다.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경찰과 마을주민들이 총출동했는데요.

경운기까지 동원한 끝에, 6시간 만에 돌고래를 바다로 보내는 데 성공했습니다.

새우 등 먹이를 쫓아온 돌고래가 썰물 때 들어왔다 빠져나가지 못하고 갇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하네요.

심각한 경제 위기를 겪고 있는 스페인의 시름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습니다.

주택 담보 대출을 갚지 못해 집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한 사람들이 잇따라 자살하면서 큰 사회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스페인 북부의 한 주택가에 주민들이 모였는데요.

살던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 이웃의 죽음을 추모하기 위해섭니다.

집에서 나가라는 은행 퇴거명령을 받은 직후였습니다.

대출금을 갚지 못해 퇴거 명령을 받은 시민 두 명이 최근 잇따라 자살하면서 스페인 사회가 분노로 들끊고 있습니다.

비난이 거세지자 결국 스페인 은행들은 앞으로 2년 동안은 주택을 압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하네요.

미국 클리블랜드.

한 여성이 '스쿨버스를 추월하려고 인도로 운전하는 사람은 바보입니다' 라는 특이한 문구를 들고 서 있는데요.

학생들이 탄 스쿨버스를 추월하기 위해 인도로 돌진한 이 여성에게 법원이 이런 푯말을 들고 있으라며 처벌을 내린 건데요.

미국에서는 이렇게 스쿨버스 주변에서의 교통법규 위반에 대해선 무척 엄격하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월드투데이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