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 18대 대통령 선거
안철수 측 “단일화 파행 차분하게 지켜보고 있다”
입력 2012.11.18 (11:36) 정치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의 야권 단일화 협상이 닷새째 중단되고 있는 가운데 안철수 후보측은 차분하고 담대한 마음으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며 문 후보 측을 압박했습니다.

안철수 후보 측 유민영 대변인은 오늘 서울 공평동 캠프 브리핑에서 안 후보가 이미 문 후보에게 두 후보가 만나서 새로운 정치의 실현과 단일화 과정의 마무리를 하자는 분명한 제안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 대변인은 어제는 안 후보가 문후보에게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말씀드린 바 있다며 지금은 서로 차분하고 담대한 마음으로 더 나은 정치와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유 대변인은 안철수 후보의 오늘 광주 방문을 세몰이라고 비판한 문재인 후보 캠프 진성준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선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 안철수 측 “단일화 파행 차분하게 지켜보고 있다”
    • 입력 2012-11-18 11:36:02
    정치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의 야권 단일화 협상이 닷새째 중단되고 있는 가운데 안철수 후보측은 차분하고 담대한 마음으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며 문 후보 측을 압박했습니다.

안철수 후보 측 유민영 대변인은 오늘 서울 공평동 캠프 브리핑에서 안 후보가 이미 문 후보에게 두 후보가 만나서 새로운 정치의 실현과 단일화 과정의 마무리를 하자는 분명한 제안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 대변인은 어제는 안 후보가 문후보에게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말씀드린 바 있다며 지금은 서로 차분하고 담대한 마음으로 더 나은 정치와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유 대변인은 안철수 후보의 오늘 광주 방문을 세몰이라고 비판한 문재인 후보 캠프 진성준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선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