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연과 인간] 왕사스래나무 최대 군락지 ‘가리왕산’
입력 2012.11.18 (21: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강원도 가리왕산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왕사스레나무 군락지가 발견됐습니다.

해발 천미터가 넘는 고지대지만 토양층이 두터워 거목들의 군락지가 형성된 것으로 보입니다.

함께 보시죠, 나신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겨울 초입의 가리왕산에 황갈빛 단풍이 짙어지고 있습니다.

곧게 자란 자작나무 숲을 지나면, 거대하고 흰 몸통의 왕사스레 나무가 등장합니다.

북방계 사스레나무와 거제수나무의 형질을 물려받은 한반도 특산종, 수령 측정조차 어려운 거목들이 즐비합니다.

국내 최대 규모 군락지로 꼽힙니다.

<인터뷰>김영호 (우이령사람들 현장조사분과위원장) : "다른 지역보다 특별하다는 것은 왕사스레 나무 군락이 전체적으로 이뤄지고 있어요"

나무의 왕이라 불리는 주목도 수십미터 높이로 뻗어 군락을 이루고 있습니다.

해발 천 미터를 넘는 산지인데도 토양층이 두터워 주목이나 왕사스레나무가 대규모 군락지를 이룬 것으로 보입니다.

이곳 가리왕산엔 다양한 식물들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강원도에 분포하는 한반도 특산식물의 최대 20%가 이곳에서 발견됩니다.

금강애기나리, 너도바람꽃, 말나리, 병풍쌈 등 잊혀질 뻔한 우리 야생초들도 큰 나무와 어울려 서식하고 있습니다.

나무에 구멍을 뚫고 수령을 측정하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여기에 만들 동계올림픽 스키장 건설로 나무들이 사라지기 전에 식생을 파악해두기 위해섭니다.

<인터뷰>이준택(건국대 교수) : "설사 없어진다고 해도 다음 세대들에게 기록으로 남겨서, 여기 이런것들이 있었다는 것을 보여줄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산림청은 일부 나무는 옆으로 옮겨심고 종자도 체취해 동계 올림픽이 끝난 뒤 다시 복원할 계획이지만 지금의 군락지를 다시 볼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KBS 뉴스 나신하입니다.
  • [자연과 인간] 왕사스래나무 최대 군락지 ‘가리왕산’
    • 입력 2012-11-18 21:51:27
    뉴스 9
<앵커멘트>

강원도 가리왕산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왕사스레나무 군락지가 발견됐습니다.

해발 천미터가 넘는 고지대지만 토양층이 두터워 거목들의 군락지가 형성된 것으로 보입니다.

함께 보시죠, 나신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겨울 초입의 가리왕산에 황갈빛 단풍이 짙어지고 있습니다.

곧게 자란 자작나무 숲을 지나면, 거대하고 흰 몸통의 왕사스레 나무가 등장합니다.

북방계 사스레나무와 거제수나무의 형질을 물려받은 한반도 특산종, 수령 측정조차 어려운 거목들이 즐비합니다.

국내 최대 규모 군락지로 꼽힙니다.

<인터뷰>김영호 (우이령사람들 현장조사분과위원장) : "다른 지역보다 특별하다는 것은 왕사스레 나무 군락이 전체적으로 이뤄지고 있어요"

나무의 왕이라 불리는 주목도 수십미터 높이로 뻗어 군락을 이루고 있습니다.

해발 천 미터를 넘는 산지인데도 토양층이 두터워 주목이나 왕사스레나무가 대규모 군락지를 이룬 것으로 보입니다.

이곳 가리왕산엔 다양한 식물들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강원도에 분포하는 한반도 특산식물의 최대 20%가 이곳에서 발견됩니다.

금강애기나리, 너도바람꽃, 말나리, 병풍쌈 등 잊혀질 뻔한 우리 야생초들도 큰 나무와 어울려 서식하고 있습니다.

나무에 구멍을 뚫고 수령을 측정하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여기에 만들 동계올림픽 스키장 건설로 나무들이 사라지기 전에 식생을 파악해두기 위해섭니다.

<인터뷰>이준택(건국대 교수) : "설사 없어진다고 해도 다음 세대들에게 기록으로 남겨서, 여기 이런것들이 있었다는 것을 보여줄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산림청은 일부 나무는 옆으로 옮겨심고 종자도 체취해 동계 올림픽이 끝난 뒤 다시 복원할 계획이지만 지금의 군락지를 다시 볼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KBS 뉴스 나신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