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비제도 사전 검증 강화…오차 범위도 -3%로
입력 2012.11.20 (13:03) 수정 2012.11.20 (16:1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자동차 연비 제도가 제작사 쪽에 편향돼 있다는 언론의 잇단 문제 제기와 관련해 정부가 연말까지 연비 관리 제도를 대폭 손질하기로 했습니다.



연비 검증 결과를 일반에 공개하고 허용 오차 범위도 축소하겠다는 것이 골자입니다.



이재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식경제부는 우선 제작사가 연비를 신고하기 위해 실시하는 자체 측정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제작사가 연비를 자체 측정해 신고한 차종에 대해 시판 이전 단계에서 10에서 15%의 차종을 선정한 뒤 공인연비의 적정성을 사전 검증하기로 했습니다.



또 제작사가 연비 측정 과정에서 실시하는 주행 저항시험에 공인기관을 참여시켜 검증하는 시스템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양산차에 대한 연비 사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현재 3에서 4% 수준에 머물고 있는 사후 관리 대상 차종을 5에서 10%로 확대합니다.



사후검증시 허용 오차 범위도 -5%에서 -3%로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특히 지금까지 공개하지 않았던 양산차의 연비 사후 측정 결과를 일반에 공개해 투명성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발표한 개선 방향을 토대로 연말까지 자동차업계와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한 뒤 연비 관리 제도 개선 방안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연비제도 사전 검증 강화…오차 범위도 -3%로
    • 입력 2012-11-20 13:03:10
    • 수정2012-11-20 16:15:21
    뉴스 12
<앵커 멘트>



국내 자동차 연비 제도가 제작사 쪽에 편향돼 있다는 언론의 잇단 문제 제기와 관련해 정부가 연말까지 연비 관리 제도를 대폭 손질하기로 했습니다.



연비 검증 결과를 일반에 공개하고 허용 오차 범위도 축소하겠다는 것이 골자입니다.



이재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식경제부는 우선 제작사가 연비를 신고하기 위해 실시하는 자체 측정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제작사가 연비를 자체 측정해 신고한 차종에 대해 시판 이전 단계에서 10에서 15%의 차종을 선정한 뒤 공인연비의 적정성을 사전 검증하기로 했습니다.



또 제작사가 연비 측정 과정에서 실시하는 주행 저항시험에 공인기관을 참여시켜 검증하는 시스템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양산차에 대한 연비 사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현재 3에서 4% 수준에 머물고 있는 사후 관리 대상 차종을 5에서 10%로 확대합니다.



사후검증시 허용 오차 범위도 -5%에서 -3%로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특히 지금까지 공개하지 않았던 양산차의 연비 사후 측정 결과를 일반에 공개해 투명성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발표한 개선 방향을 토대로 연말까지 자동차업계와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한 뒤 연비 관리 제도 개선 방안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