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계속되는 경기 불황에 주부까지 편의점 강도
입력 2012.11.21 (07: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편의점 강도 사건이 끊이질 않고 있는데요, 충북 청주에선 평범한 50 대 가정주부가 편의점 강도 행각을 벌이다 붙잡혔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적이 드문 심야 시간, 목도리와 선글라스로 얼굴을 가린 여성이 가게 안으로 들어오더니, 주머니에 돈을 담으라며 종업원을 위협합니다.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아예 계산대 쪽으로 넘어가 돈을 쓸어 담습니다.

이 여성은 지문을 남기지 않기 위해 고무장갑까지 착용했습니다.

<녹취> 편의점 종업원 : "처음에는 그 목도리를 해 갖고 남잔지 여잔지 구분이 안 갔대요. 그래서 돈 뺏고 돈 주고.."

최 씨는 범행 직후 급하게 편의점을 빠져나와 도망쳤지만 근처를 지나던 시민에게 곧바로 붙잡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평범한 가정주부였던 최 씨는 수천만 원에 달하는 아들의 빚을 갚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박용순(청주 내덕지구대) : "저희도 처음에는 남잔 줄 알았는데 50대 된 아주머닌데 요새 범죄는 청소년을 비롯해서 남녀 구분없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사흘 전에도 생활고에 시달리던 40 대 남성이 한 편의점에서 30 여만 원을 훔쳐 달아나는 등 경기 불황이 계속되면서 푼돈을 노린 생계형 범죄들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계속되는 경기 불황에 주부까지 편의점 강도
    • 입력 2012-11-21 07:05:5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요즘 편의점 강도 사건이 끊이질 않고 있는데요, 충북 청주에선 평범한 50 대 가정주부가 편의점 강도 행각을 벌이다 붙잡혔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적이 드문 심야 시간, 목도리와 선글라스로 얼굴을 가린 여성이 가게 안으로 들어오더니, 주머니에 돈을 담으라며 종업원을 위협합니다.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아예 계산대 쪽으로 넘어가 돈을 쓸어 담습니다.

이 여성은 지문을 남기지 않기 위해 고무장갑까지 착용했습니다.

<녹취> 편의점 종업원 : "처음에는 그 목도리를 해 갖고 남잔지 여잔지 구분이 안 갔대요. 그래서 돈 뺏고 돈 주고.."

최 씨는 범행 직후 급하게 편의점을 빠져나와 도망쳤지만 근처를 지나던 시민에게 곧바로 붙잡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평범한 가정주부였던 최 씨는 수천만 원에 달하는 아들의 빚을 갚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박용순(청주 내덕지구대) : "저희도 처음에는 남잔 줄 알았는데 50대 된 아주머닌데 요새 범죄는 청소년을 비롯해서 남녀 구분없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사흘 전에도 생활고에 시달리던 40 대 남성이 한 편의점에서 30 여만 원을 훔쳐 달아나는 등 경기 불황이 계속되면서 푼돈을 노린 생계형 범죄들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