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온라인 상거래 물품 배송은 전쟁
입력 2012.11.22 (10:0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온라인 상거래가 늘면서 택배 업체들도 크게 증가했는데요.

택배 업체들의 물품 분류와 배송은 마치 전쟁을 방불케 합니다.

<리포트>

저장성 항저우시의 한 택배업체 물류 창고입니다.

천 제곱미터가 넘는 공간이 배달 물품으로 가득 차 발디딜 틈조차 없습니다.

상품 포장 공간입니다.

한 사람이 포장해야 하는 물품 갯수는 평소 8백여 개에서 명절 등 특별한 날에는 3천 개에 달합니다.

이때는 하루종일 잠깐의 휴식도 허락되지 않습니다.

각 업체에서 물류 회사로 물품이 도착하면 분류가 끝나는 시간은 새벽 네 시.

배달요원은 새벽 5시부터 배달을 시작합니다.

많을 때는 한 명이 2백 건 넘는 물품을 배송해야 해 이튿날 새벽까지 일을 해야 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인터뷰> 기자 : "(새벽 네 시에 퇴근하셨다고요?) 네 (몇 시에 다시 출근하나요?) 8시요."

택배 업체가 늘어나는 온라인 상거래를 감당하기에 인력 여건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 온라인 상거래 물품 배송은 전쟁
    • 입력 2012-11-22 10:02:08
    930뉴스
<앵커 멘트>

온라인 상거래가 늘면서 택배 업체들도 크게 증가했는데요.

택배 업체들의 물품 분류와 배송은 마치 전쟁을 방불케 합니다.

<리포트>

저장성 항저우시의 한 택배업체 물류 창고입니다.

천 제곱미터가 넘는 공간이 배달 물품으로 가득 차 발디딜 틈조차 없습니다.

상품 포장 공간입니다.

한 사람이 포장해야 하는 물품 갯수는 평소 8백여 개에서 명절 등 특별한 날에는 3천 개에 달합니다.

이때는 하루종일 잠깐의 휴식도 허락되지 않습니다.

각 업체에서 물류 회사로 물품이 도착하면 분류가 끝나는 시간은 새벽 네 시.

배달요원은 새벽 5시부터 배달을 시작합니다.

많을 때는 한 명이 2백 건 넘는 물품을 배송해야 해 이튿날 새벽까지 일을 해야 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인터뷰> 기자 : "(새벽 네 시에 퇴근하셨다고요?) 네 (몇 시에 다시 출근하나요?) 8시요."

택배 업체가 늘어나는 온라인 상거래를 감당하기에 인력 여건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