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박근혜 “야권 후보 단일화 이벤트는 정치 후퇴”
입력 2012.11.22 (17:28) 수정 2012.11.22 (17:3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는 야권의 단일화 이벤트는 정치 후퇴라면서 정치의 본질은 민생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는 또 여성 대통령 탄생 자체가 쇄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야권의 단일화 협상은 정치 쇄신이 아니라 정치 구태라면서 다시는 이런 단일화 이벤트가 나오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는 오늘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단일화 협상으로 아직 야권 후보가 정해지지 않은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후보는 또 정치 공학이 진심을 넘어설 수 없다며 민생을 챙기는 정치로 단일화에 맞서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는 특히 어머니와 같은 여성 리더십으로 국정을 이끌겠다며 여성 대통령 탄생이 곧 변화와 쇄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후보는 대선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에 비례대표 의원직 사퇴 문제를 결정할 것이고, 정수장학회에 대해서는 명칭 변경 등 국민 의혹을 해소해 달라는 자신의 요청에 대한 답을 지금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는 이어 한국교총이 주관한 행사를 찾아 공교육 정상화 등 5대 교육 공약을 반드시 실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는 또 경기도 고양과 의정부 등 경기 북부 지역의 재래시장을 돌며 서민 경제를 살피는 등 민생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무소속 이건개 대선 후보는 오늘 새누리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후보를 사퇴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박근혜 “야권 후보 단일화 이벤트는 정치 후퇴”
    • 입력 2012-11-22 17:28:50
    • 수정2012-11-22 17:37:42
    뉴스 5
<앵커 멘트>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는 야권의 단일화 이벤트는 정치 후퇴라면서 정치의 본질은 민생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는 또 여성 대통령 탄생 자체가 쇄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야권의 단일화 협상은 정치 쇄신이 아니라 정치 구태라면서 다시는 이런 단일화 이벤트가 나오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는 오늘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단일화 협상으로 아직 야권 후보가 정해지지 않은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후보는 또 정치 공학이 진심을 넘어설 수 없다며 민생을 챙기는 정치로 단일화에 맞서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는 특히 어머니와 같은 여성 리더십으로 국정을 이끌겠다며 여성 대통령 탄생이 곧 변화와 쇄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후보는 대선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에 비례대표 의원직 사퇴 문제를 결정할 것이고, 정수장학회에 대해서는 명칭 변경 등 국민 의혹을 해소해 달라는 자신의 요청에 대한 답을 지금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는 이어 한국교총이 주관한 행사를 찾아 공교육 정상화 등 5대 교육 공약을 반드시 실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는 또 경기도 고양과 의정부 등 경기 북부 지역의 재래시장을 돌며 서민 경제를 살피는 등 민생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무소속 이건개 대선 후보는 오늘 새누리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후보를 사퇴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