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백산 방사 여우, 밀렵 덫에 부상…복원 비상
입력 2012.11.22 (22:02) 수정 2012.11.23 (08: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생여우 복원을 위해 소백산에 방사된 여우가 이번엔 덫에 걸렸다가 간신히 구조됐습니다.

암컷이 방사 엿새만에 숨진데 이어 수컷마저 목숨을 잃을 뻔 했습니다.

나신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암컷을 잃고 홀로 지내던 수컷 여우, 지난 20일 갑자기 위치 추적 신호가 사라졌습니다.

신호가 끊긴 지점 근처를 수색한 지 21시간 만에 덫의 일종인 창애에 왼쪽 앞발이 걸린 채 발견됐습니다.

여우가 심하게 몸부림을 쳤다면 자칫 발목이 절단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뼈엔 이상이 없지만 피부 봉합수술을 할 만큼 상처가 깊었습니다.

<인터뷰> 정철운(종복원기술원 중부복원센터장) : "여우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구요.인대나 부종에 대해서 정밀 진단 중입니다."

부종이 심하고 인대 손상도 우려돼 최악의 경우 발목을 절단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국립공원측은 당분간 소백산 근처 병원에서 치료한 뒤 전남 구례에 있는 종복원기술원으로 옮겨 회복시키기로 했습니다.

암컷의 폐사에 이어 수컷마저 상처를 입어 여우 복원사업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인터뷰> 정철운(종복원기술원 중부복원센터장) : "2-3주 정밀진단을 거칠 예정입니다. 그 이후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재방사 여부를 결정하겠습니다."

올무와 덫 등 지난해 수거한 불법 사냥도구만 2만 7천 개, 야생 여우의 복원이 넘어야 할 또 하나의 장애입니다.

KBS 뉴스 나신하입니다.
  • 소백산 방사 여우, 밀렵 덫에 부상…복원 비상
    • 입력 2012-11-22 22:02:52
    • 수정2012-11-23 08:40:05
    뉴스 9
<앵커 멘트>

야생여우 복원을 위해 소백산에 방사된 여우가 이번엔 덫에 걸렸다가 간신히 구조됐습니다.

암컷이 방사 엿새만에 숨진데 이어 수컷마저 목숨을 잃을 뻔 했습니다.

나신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암컷을 잃고 홀로 지내던 수컷 여우, 지난 20일 갑자기 위치 추적 신호가 사라졌습니다.

신호가 끊긴 지점 근처를 수색한 지 21시간 만에 덫의 일종인 창애에 왼쪽 앞발이 걸린 채 발견됐습니다.

여우가 심하게 몸부림을 쳤다면 자칫 발목이 절단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뼈엔 이상이 없지만 피부 봉합수술을 할 만큼 상처가 깊었습니다.

<인터뷰> 정철운(종복원기술원 중부복원센터장) : "여우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구요.인대나 부종에 대해서 정밀 진단 중입니다."

부종이 심하고 인대 손상도 우려돼 최악의 경우 발목을 절단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국립공원측은 당분간 소백산 근처 병원에서 치료한 뒤 전남 구례에 있는 종복원기술원으로 옮겨 회복시키기로 했습니다.

암컷의 폐사에 이어 수컷마저 상처를 입어 여우 복원사업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인터뷰> 정철운(종복원기술원 중부복원센터장) : "2-3주 정밀진단을 거칠 예정입니다. 그 이후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재방사 여부를 결정하겠습니다."

올무와 덫 등 지난해 수거한 불법 사냥도구만 2만 7천 개, 야생 여우의 복원이 넘어야 할 또 하나의 장애입니다.

KBS 뉴스 나신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