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문 측, 수정 제안…안 측 “역제안”
입력 2012.11.22 (23:43) 수정 2012.11.22 (23:58) 정치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측이 무소속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와 관련해 가상 양자대결 조사와 적합도 조사를 혼합한 수정안을 제시했고, 안 후보 측은 다시 가상 양자대결 조사와 지지도 조사를 혼합해 후보를 뽑자고 역제안 했습니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보단장은 당사 브리핑을 통해 교착 상태에 빠져있는 단일화 협상을 풀기 위해 안 후보 측이 요구하는 가상 양자대결 여론조사에, 문 후보 캠프가 요구하는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를 각각 50%씩 반영해 단일 후보를 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대해 안 후보 측 박선숙 공동선대본부장은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가상 양자대결 여론조사에 후보 지지도 여론조사를 각각 50%씩 반영해 단일후보를 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박 본부장은 특히 새누리당 지지자는 여론조사에서 배제돼야 하며 여론조사 기간 동안 문자나 전화 메시지 등을 통해 독려하는 것은 부정행위로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 문 측, 수정 제안…안 측 “역제안”
    • 입력 2012-11-22 23:43:39
    • 수정2012-11-22 23:58:06
    정치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측이 무소속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와 관련해 가상 양자대결 조사와 적합도 조사를 혼합한 수정안을 제시했고, 안 후보 측은 다시 가상 양자대결 조사와 지지도 조사를 혼합해 후보를 뽑자고 역제안 했습니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보단장은 당사 브리핑을 통해 교착 상태에 빠져있는 단일화 협상을 풀기 위해 안 후보 측이 요구하는 가상 양자대결 여론조사에, 문 후보 캠프가 요구하는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를 각각 50%씩 반영해 단일 후보를 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대해 안 후보 측 박선숙 공동선대본부장은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가상 양자대결 여론조사에 후보 지지도 여론조사를 각각 50%씩 반영해 단일후보를 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박 본부장은 특히 새누리당 지지자는 여론조사에서 배제돼야 하며 여론조사 기간 동안 문자나 전화 메시지 등을 통해 독려하는 것은 부정행위로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