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발·디지털 추세에 밀려나는 동네 서점
입력 2012.11.27 (07: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한 전자 서적의 급속한 보급으로 동네 서점들이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대학가의 서점들조차도 명맥을 유지하기 힘들 정도입니다.

하동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젊음의 거리, 서울 신촌의 만남의 장소이자 추억의 장소인 한 중형서점.

최근 이 서점이 재개발 구역에 포함되면서 사라질 위기에 놓이자 주민들이 서점 지키기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양리리(주민모임 대표) : "9개의 대학이 있는 교육특구 서대문에 서점은 단 하나 홍익문고만 남았습니다. 30년 전부터 마을 음악회라든가 마을 축제를 지원하면서 지역 주민과 함께 발전해온 곳인데 "

이 곳에 터를 잡고 주민들과 소통해 온 지 50년. 그러나 도시개발계획에 밀려 그 역사가 중단될 위기에 놓였습니다.

서울대 입구에 있는 이 서점도 위기에 빠져 있습니다.

옛 고객들의 후원으로 근근히 버티긴 하지만 매출이 나날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동운(서점 대표) : "판매액으로 따져보면 3분의 1수준? 그정도 됩니다. 90년대 초반 이후에 하나둘씩 다 문을 닫기 시작해서 사실상 현재는 저희 하나 남아있는 그런 상태입니다."

2000년도 들어서면서 동네 서점들은 해마다 줄어 지난 해에는 1700여 곳만이 살아 남았습니다.

<인터뷰> 양수열(한국서점조합연합회 정무위원장) : "급격히 하락세죠. 하락세고 그나마 남아있는 1,700개도 (유지)시한이 언제일지 모르는 그런 상황입니다."

서점업계는 정부가 도서정가제를 제대로 정착시켜야 동네 서점이 그나마 생존할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KBS 뉴스 하동현입니다.
  • 개발·디지털 추세에 밀려나는 동네 서점
    • 입력 2012-11-27 07:12:1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한 전자 서적의 급속한 보급으로 동네 서점들이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대학가의 서점들조차도 명맥을 유지하기 힘들 정도입니다.

하동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젊음의 거리, 서울 신촌의 만남의 장소이자 추억의 장소인 한 중형서점.

최근 이 서점이 재개발 구역에 포함되면서 사라질 위기에 놓이자 주민들이 서점 지키기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양리리(주민모임 대표) : "9개의 대학이 있는 교육특구 서대문에 서점은 단 하나 홍익문고만 남았습니다. 30년 전부터 마을 음악회라든가 마을 축제를 지원하면서 지역 주민과 함께 발전해온 곳인데 "

이 곳에 터를 잡고 주민들과 소통해 온 지 50년. 그러나 도시개발계획에 밀려 그 역사가 중단될 위기에 놓였습니다.

서울대 입구에 있는 이 서점도 위기에 빠져 있습니다.

옛 고객들의 후원으로 근근히 버티긴 하지만 매출이 나날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동운(서점 대표) : "판매액으로 따져보면 3분의 1수준? 그정도 됩니다. 90년대 초반 이후에 하나둘씩 다 문을 닫기 시작해서 사실상 현재는 저희 하나 남아있는 그런 상태입니다."

2000년도 들어서면서 동네 서점들은 해마다 줄어 지난 해에는 1700여 곳만이 살아 남았습니다.

<인터뷰> 양수열(한국서점조합연합회 정무위원장) : "급격히 하락세죠. 하락세고 그나마 남아있는 1,700개도 (유지)시한이 언제일지 모르는 그런 상황입니다."

서점업계는 정부가 도서정가제를 제대로 정착시켜야 동네 서점이 그나마 생존할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KBS 뉴스 하동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