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대선 군소 후보들, ‘차별화 공약’ 지지 호소
입력 2012.11.28 (07:14) 수정 2012.11.28 (19: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군소 후보들도 차별화된 대선 공약을 제시하며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최형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합진보당 이정희 후보는 서울 구로디지털단지에서 첫 유세를 펼쳤습니다.

새누리당,민주당이 번갈아 정권을 잡았지만 서민들의 삶은 나아지지 않았다며 진보적 정권 교체를 이뤄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녹취> 이정희(통합진보당 대선 후보) : " 정권 교체 반드시 만들어 내고, 우리 노동자 서민을 위한 정권 교체 이루겠다는 약속 드렸고"

무소속 강지원 후보는 거리 유세 대신 정책 콘서트로 시민들을 만났습니다.

돈 선거, 조직 선거 대신 정책 대안 제시에 집중해 새로운 선거 운동의 모범을 보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강지원(무소속 대선 후보) : "패거리 구태 정치를 청소하고 대화합의 초당적 정치를 실현하겠습니다."

무소속 김소연 후보는 정리해고-비정규직 폐지와 재벌 기업 사회화를 주장했습니다.
<녹취>김소연(무소속 대선 후보) : "재벌 자체가 노동자 민중의 것으로 사회화되어야 합니다."

무소속 김순자 후보는 주 35시간 노동과 최저임금 1만 원 보장 등을 약속했습니다.

<녹취>김순자(무소속 대선 후보) : "사람으로 사는 최소 생활비를 받을 수 있도록 합시다."

최고령인 무소속 박종선 후보도 법치주의 확립과 선진국 조기 진입 등의 공약을 내세워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녹취>박종선(무소속 대선 후보) : "부정부패를 뿌리 뽑고 법치주의를 확립하겠습니다."

양강 구도 속에서도 이들 후보들은 차별화된 공약과 적극적인 유세로 지지세 확산에 안간힘을 다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대선 군소 후보들, ‘차별화 공약’ 지지 호소
    • 입력 2012-11-28 07:14:16
    • 수정2012-11-28 19:07:0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군소 후보들도 차별화된 대선 공약을 제시하며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최형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합진보당 이정희 후보는 서울 구로디지털단지에서 첫 유세를 펼쳤습니다.

새누리당,민주당이 번갈아 정권을 잡았지만 서민들의 삶은 나아지지 않았다며 진보적 정권 교체를 이뤄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녹취> 이정희(통합진보당 대선 후보) : " 정권 교체 반드시 만들어 내고, 우리 노동자 서민을 위한 정권 교체 이루겠다는 약속 드렸고"

무소속 강지원 후보는 거리 유세 대신 정책 콘서트로 시민들을 만났습니다.

돈 선거, 조직 선거 대신 정책 대안 제시에 집중해 새로운 선거 운동의 모범을 보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강지원(무소속 대선 후보) : "패거리 구태 정치를 청소하고 대화합의 초당적 정치를 실현하겠습니다."

무소속 김소연 후보는 정리해고-비정규직 폐지와 재벌 기업 사회화를 주장했습니다.
<녹취>김소연(무소속 대선 후보) : "재벌 자체가 노동자 민중의 것으로 사회화되어야 합니다."

무소속 김순자 후보는 주 35시간 노동과 최저임금 1만 원 보장 등을 약속했습니다.

<녹취>김순자(무소속 대선 후보) : "사람으로 사는 최소 생활비를 받을 수 있도록 합시다."

최고령인 무소속 박종선 후보도 법치주의 확립과 선진국 조기 진입 등의 공약을 내세워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녹취>박종선(무소속 대선 후보) : "부정부패를 뿌리 뽑고 법치주의를 확립하겠습니다."

양강 구도 속에서도 이들 후보들은 차별화된 공약과 적극적인 유세로 지지세 확산에 안간힘을 다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