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이정현 “朴의 文 겨냥 발언들, 네거티브 아니다”
입력 2012.11.28 (10:38) 정치
새누리당 이정현 공보단장은 박근혜 후보가 선거유세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 한 발언들은 네거티브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 단장은 오늘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후보가 실패한 정권의 핵심이라는 것은 문 후보가 유일하게 국정경험으로 내세우는 청와대 비서실장 시절에 했던 일들이 정말 잘한 것인가에 대한 문제들을 지적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단장은 실제 문 후보 청와대 재임 시절 집값과 대학등록금이 가장 많이 올랐고, 비정규직이 굉장히 많이 증가해 서민들을 어렵게 만들었으며 남북관계도 대북송금 특검으로 교착상태였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단장은 폐족이라는 용어도 친노 핵심 그룹인 안희정 충남지사의 고백이었다며, 실패한 정권의 핵심 역할을 한 분이 국정경험이 많다고 하니 언급한 것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정현 단장은 또, 문 후보가 한미 FTA나 NLL, 해군기지 등 정책들에 대해서도 말바꾸기로 일관하고 있기 때문에 불안하다는 것이라며, 준비안된 후보라는 비판 역시 네거티브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 이정현 “朴의 文 겨냥 발언들, 네거티브 아니다”
    • 입력 2012-11-28 10:38:32
    정치
새누리당 이정현 공보단장은 박근혜 후보가 선거유세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 한 발언들은 네거티브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 단장은 오늘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후보가 실패한 정권의 핵심이라는 것은 문 후보가 유일하게 국정경험으로 내세우는 청와대 비서실장 시절에 했던 일들이 정말 잘한 것인가에 대한 문제들을 지적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단장은 실제 문 후보 청와대 재임 시절 집값과 대학등록금이 가장 많이 올랐고, 비정규직이 굉장히 많이 증가해 서민들을 어렵게 만들었으며 남북관계도 대북송금 특검으로 교착상태였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단장은 폐족이라는 용어도 친노 핵심 그룹인 안희정 충남지사의 고백이었다며, 실패한 정권의 핵심 역할을 한 분이 국정경험이 많다고 하니 언급한 것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정현 단장은 또, 문 후보가 한미 FTA나 NLL, 해군기지 등 정책들에 대해서도 말바꾸기로 일관하고 있기 때문에 불안하다는 것이라며, 준비안된 후보라는 비판 역시 네거티브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