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文 명품의자 해명해야” vs “50만 원에 산 의자 무슨 죄 있나”
입력 2012.11.28 (18:09) 정치
여야는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TV광고에 나오는 의자가 고가의 명품 의자라는 의혹을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새누리당 안형환 대변인은 오늘 당사 브리핑을 통해 TV 광고속 의자가 수천만 원을 호가하는 명품이라는 의혹에 대해 문 후보 측의 명확한 해명이 필요하다며, 문 후보는 서민 후보란 이야기를 하지 말고 정체성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안 대변인은 또 문 후보 부인이 산 중고 제품이라고 트위터에 올렸던 글을 지우고 남이 샀던 의자를 다시 구입했다고 말을 바꿨다며 인터넷에선 문 후보의 안경과 옷도 명품이라고 논란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캠프 우상호 공보단장은 50만원을 주고 산 의자에게 무슨 죄가 있냐며,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수억원을 받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왜 50만원을 가지고 문제 제기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습니다.

우 단장은 또 대통령 공식 선거 운동 첫 날인 어제부터 박 후보의 네거티브 공세가 도가 지나친 것 같다며, 정책 선거와 비전 선거로 가야할 대선이 진흙탕 선거로 돌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文 명품의자 해명해야” vs “50만 원에 산 의자 무슨 죄 있나”
    • 입력 2012-11-28 18:09:39
    정치
여야는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TV광고에 나오는 의자가 고가의 명품 의자라는 의혹을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새누리당 안형환 대변인은 오늘 당사 브리핑을 통해 TV 광고속 의자가 수천만 원을 호가하는 명품이라는 의혹에 대해 문 후보 측의 명확한 해명이 필요하다며, 문 후보는 서민 후보란 이야기를 하지 말고 정체성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안 대변인은 또 문 후보 부인이 산 중고 제품이라고 트위터에 올렸던 글을 지우고 남이 샀던 의자를 다시 구입했다고 말을 바꿨다며 인터넷에선 문 후보의 안경과 옷도 명품이라고 논란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캠프 우상호 공보단장은 50만원을 주고 산 의자에게 무슨 죄가 있냐며,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수억원을 받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왜 50만원을 가지고 문제 제기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습니다.

우 단장은 또 대통령 공식 선거 운동 첫 날인 어제부터 박 후보의 네거티브 공세가 도가 지나친 것 같다며, 정책 선거와 비전 선거로 가야할 대선이 진흙탕 선거로 돌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