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박근혜, 충청·경기 순회 유세…“갈등·분열 증폭”
입력 2012.11.28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8대 대통령 선거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인 오늘 새누리당의 박근혜 대선 후보는 충청과 경기 지역을 찾았습니다.

문재인 후보가 당선되면 갈등과 분열이 증폭될 것이라며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송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종시에서 하룻 밤을 보낸 박근혜 후보.

충청은 어머니의 고향이라며 전략지인 중원 표심 잡기에 공을 들였습니다.

실패한 정권은 국민을 편가르고 선동하기에 바빴다, 무책임한 변화는 국민을 더 고통에 빠뜨릴 수 있다며 노무현 정권과 문재인 후보를 직접 공격했습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 후보) : "(문재인 후보가 당선되면) 또 다시 민생과는 상관없는 이념에 빠져서 갈등과 분열만 증폭시키지 않겠습니까?"

부은 손에 파스를 붙이고, 서민 물가를 챙기는 민생 행보도 이어갔습니다.

충남 7개 시군을 연이어 찾는 강행군 속에서 태안 기름유출 보상 등 지역 맞춤형 공약으로 민심을 파고 들었습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 후보/홍성) : "세종시 과학벨트와 연계해서 내포신도시를 충남의 새로운 성장 거점으로 발전시키겠습니다."

박 후보는 이어 최대 격전지인 수도권으로 이동해 수원과 평택, 오산 등을 돌며 지지세 확산에 나섰습니다.

홍수환, 송재호 씨 등 스포츠 스타와 문화예술인, 노동계, 종교계 등 각계의 지지 선언도 잇따랐습니다.

박 후보의 대선자금 마련을 위해 출시한 '박근혜 약속 펀드'는 출시된지 51시간 만에 목표액 250억 원을 달성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박근혜, 충청·경기 순회 유세…“갈등·분열 증폭”
    • 입력 2012-11-28 22:00:25
    뉴스 9
<앵커 멘트>

18대 대통령 선거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인 오늘 새누리당의 박근혜 대선 후보는 충청과 경기 지역을 찾았습니다.

문재인 후보가 당선되면 갈등과 분열이 증폭될 것이라며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송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종시에서 하룻 밤을 보낸 박근혜 후보.

충청은 어머니의 고향이라며 전략지인 중원 표심 잡기에 공을 들였습니다.

실패한 정권은 국민을 편가르고 선동하기에 바빴다, 무책임한 변화는 국민을 더 고통에 빠뜨릴 수 있다며 노무현 정권과 문재인 후보를 직접 공격했습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 후보) : "(문재인 후보가 당선되면) 또 다시 민생과는 상관없는 이념에 빠져서 갈등과 분열만 증폭시키지 않겠습니까?"

부은 손에 파스를 붙이고, 서민 물가를 챙기는 민생 행보도 이어갔습니다.

충남 7개 시군을 연이어 찾는 강행군 속에서 태안 기름유출 보상 등 지역 맞춤형 공약으로 민심을 파고 들었습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 후보/홍성) : "세종시 과학벨트와 연계해서 내포신도시를 충남의 새로운 성장 거점으로 발전시키겠습니다."

박 후보는 이어 최대 격전지인 수도권으로 이동해 수원과 평택, 오산 등을 돌며 지지세 확산에 나섰습니다.

홍수환, 송재호 씨 등 스포츠 스타와 문화예술인, 노동계, 종교계 등 각계의 지지 선언도 잇따랐습니다.

박 후보의 대선자금 마련을 위해 출시한 '박근혜 약속 펀드'는 출시된지 51시간 만에 목표액 250억 원을 달성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