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범인 잡아와라”…10대 정보원들 악몽
입력 2012.11.28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부산의 한 경찰관이 10대 학생을 정보원으로 이용한 충격적인 소식 전해드렸죠.

이 경찰관의 정보원으로 이용 당한 또다른 학생들의 증언도 쏟아졌습니다.

장성길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범한 10대 학생들, 이들은 짧게는 수개월에서 1,2년씩 김 모 경사의 정보원 노릇을 해왔습니다.

이들에게 김 경사는 헤어나올 수 없는 덫과 같았습니다.

절도나 무면허 등으로 경찰서에 잡혀오면 일단 풀어주는 조건으로 다른 범인을 잡아올 것을 강요받았습니다.

<인터뷰> 10대 정보원(음성변조) : "더 센 거 잡아오면 봐준다, 이런 식으로 풀어줬다가 또 못 잡아오면 사건 조사하러 오라고..."

<인터뷰> 10대 정보원(음성변조) : "누구 잡아라, 안 잡으면 사건 봐준 거 잊었느냐, 그런 식으로 협박을 당했어요."

김 경사는 검거 실적에 압박을 받는 시기가 다가오면 이들을 찾는 횟수가 더 잦아졌습니다.

<인터뷰> 10대 정보원(음성변조) : "형사한테 연락이 올 때마다 깜깜했습니다. 자기 건수 없으면 한 달에 두세 번..."

<인터뷰> 10대 정보원(음성변조) : "나의 일과를 못하고 그 사람을 따라서 계속 돌아다녀야 하고, 친구들과 연락해야 하고..."

한 피해 학생은 진술서에서 김 경사에게 조사를 받다 폭행을 당해 허위진술까지 한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최종술(동의대학교 경찰행정학과) : "10대 미성년자를 상대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수사관행은 매우 잘못된 것이다."

해당 경찰관은 10대들을 접촉한 것은 사실이나, 기본적인 범죄 동향 정도를 파악하는 수준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장성길입니다.
  • [단독] “범인 잡아와라”…10대 정보원들 악몽
    • 입력 2012-11-28 22:00:39
    뉴스 9
<앵커 멘트>

어제 부산의 한 경찰관이 10대 학생을 정보원으로 이용한 충격적인 소식 전해드렸죠.

이 경찰관의 정보원으로 이용 당한 또다른 학생들의 증언도 쏟아졌습니다.

장성길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범한 10대 학생들, 이들은 짧게는 수개월에서 1,2년씩 김 모 경사의 정보원 노릇을 해왔습니다.

이들에게 김 경사는 헤어나올 수 없는 덫과 같았습니다.

절도나 무면허 등으로 경찰서에 잡혀오면 일단 풀어주는 조건으로 다른 범인을 잡아올 것을 강요받았습니다.

<인터뷰> 10대 정보원(음성변조) : "더 센 거 잡아오면 봐준다, 이런 식으로 풀어줬다가 또 못 잡아오면 사건 조사하러 오라고..."

<인터뷰> 10대 정보원(음성변조) : "누구 잡아라, 안 잡으면 사건 봐준 거 잊었느냐, 그런 식으로 협박을 당했어요."

김 경사는 검거 실적에 압박을 받는 시기가 다가오면 이들을 찾는 횟수가 더 잦아졌습니다.

<인터뷰> 10대 정보원(음성변조) : "형사한테 연락이 올 때마다 깜깜했습니다. 자기 건수 없으면 한 달에 두세 번..."

<인터뷰> 10대 정보원(음성변조) : "나의 일과를 못하고 그 사람을 따라서 계속 돌아다녀야 하고, 친구들과 연락해야 하고..."

한 피해 학생은 진술서에서 김 경사에게 조사를 받다 폭행을 당해 허위진술까지 한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최종술(동의대학교 경찰행정학과) : "10대 미성년자를 상대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수사관행은 매우 잘못된 것이다."

해당 경찰관은 10대들을 접촉한 것은 사실이나, 기본적인 범죄 동향 정도를 파악하는 수준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장성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