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 18대 대통령 선거
재외유권자 22만여 명, 내일부터 투표 시작
입력 2012.12.04 (11:30) 수정 2012.12.04 (15:15) 정치
제18대 대통령선거의 재외유권자투표가 내일부터 엿새 동안 전 세계 164개 투표소에서 진행됩니다.

이번 대선에는 추정 재외 선거권자의 10%에 해당하는 22만 2천여 명이 선거인 명부에 등록을 마쳤습니다.

이 가운데 해당 국가 영주권을 얻었거나 얻을 목적으로 체류중인 '재외국민'은 약 20%를 차지하고, 유학생과 상사 주재원 등 '국외 부재자'가 나머지 8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첫 재외유권자투표가 실시됐던 지난 4월 총선 때는 전체 추정 유권자 223만 명 가운데 12만 3천여 명이 등록했고, 이 중 5만 6천여 명이 실제 투표했습니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이 40.1%, 민주통합당이 35%, 통합진보당이 14.4%의 지지를 얻었습니다.
  • 재외유권자 22만여 명, 내일부터 투표 시작
    • 입력 2012-12-04 11:30:44
    • 수정2012-12-04 15:15:17
    정치
제18대 대통령선거의 재외유권자투표가 내일부터 엿새 동안 전 세계 164개 투표소에서 진행됩니다.

이번 대선에는 추정 재외 선거권자의 10%에 해당하는 22만 2천여 명이 선거인 명부에 등록을 마쳤습니다.

이 가운데 해당 국가 영주권을 얻었거나 얻을 목적으로 체류중인 '재외국민'은 약 20%를 차지하고, 유학생과 상사 주재원 등 '국외 부재자'가 나머지 8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첫 재외유권자투표가 실시됐던 지난 4월 총선 때는 전체 추정 유권자 223만 명 가운데 12만 3천여 명이 등록했고, 이 중 5만 6천여 명이 실제 투표했습니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이 40.1%, 민주통합당이 35%, 통합진보당이 14.4%의 지지를 얻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