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 18대 대통령 선거
대선 후보 첫 TV 토론, 정치 쇄신안 등 공방
입력 2012.12.04 (21:56) 수정 2012.12.04 (23: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8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중앙선거관리 위원회가 주최하는 대선 후보간 첫 TV 토론이 조금 전 끝났습니다.

여야 후보들은 정치 쇄신과 권력형 비리 근절방안 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먼저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인 대선 후보들.

시작부터 팽팽한 긴장감이 감돕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후보) : "갈등과 분열이 아니라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통합의 대통령이 필요하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후보) : "서로 싸우지 않고 정치보복하지 않는 상생과 통합 정치, 품격있는 정치를 하고 싶다"

<녹취> 이정희(통합진보당 대선후보) : "새누리당 재집권 절대 허용하지 맙시다. 서민의 눈물부터 닦읍시다"

첫 주제로 정치 쇄신안을 묻자 박 후보는 야권 연대를 문제 삼았고.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후보) : "대선 연대한다는 것을 자꾸 이야기하는데 어떤 것이 민주당이 추구하는 것인가?"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후보) : "혁신한다면 연대할 수 있으나 지금은 아니라고 본다"

문 후보는 여야정 협의제 구성을 제안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후보) : "상시 운영해 국가 정책에 대해 협의하는 구조 만들 용의 있나"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후보) : "협의체를 구성해서 도움이 되는지는 좀더 검토해보겠다"

권력형 비리 척결엔 한 목소리였습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후보) : "대통령 친인척, 측근 비리 뿌리 뽑기 위해 특별감찰관 두겠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후보) : "첫재 고위공직자 비리 수사처 만들겠다. 근절하겠다"

박 후보가 문 후보의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 등에 해명을 요구하자 문 후보는 네거티브를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대선 후보 첫 TV 토론, 정치 쇄신안 등 공방
    • 입력 2012-12-04 21:58:34
    • 수정2012-12-04 23:10:42
    뉴스 9
<앵커 멘트>

18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중앙선거관리 위원회가 주최하는 대선 후보간 첫 TV 토론이 조금 전 끝났습니다.

여야 후보들은 정치 쇄신과 권력형 비리 근절방안 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먼저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인 대선 후보들.

시작부터 팽팽한 긴장감이 감돕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후보) : "갈등과 분열이 아니라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통합의 대통령이 필요하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후보) : "서로 싸우지 않고 정치보복하지 않는 상생과 통합 정치, 품격있는 정치를 하고 싶다"

<녹취> 이정희(통합진보당 대선후보) : "새누리당 재집권 절대 허용하지 맙시다. 서민의 눈물부터 닦읍시다"

첫 주제로 정치 쇄신안을 묻자 박 후보는 야권 연대를 문제 삼았고.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후보) : "대선 연대한다는 것을 자꾸 이야기하는데 어떤 것이 민주당이 추구하는 것인가?"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후보) : "혁신한다면 연대할 수 있으나 지금은 아니라고 본다"

문 후보는 여야정 협의제 구성을 제안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후보) : "상시 운영해 국가 정책에 대해 협의하는 구조 만들 용의 있나"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후보) : "협의체를 구성해서 도움이 되는지는 좀더 검토해보겠다"

권력형 비리 척결엔 한 목소리였습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후보) : "대통령 친인척, 측근 비리 뿌리 뽑기 위해 특별감찰관 두겠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후보) : "첫재 고위공직자 비리 수사처 만들겠다. 근절하겠다"

박 후보가 문 후보의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 등에 해명을 요구하자 문 후보는 네거티브를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