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2단 로켓까지 장착”…발사 준비 본격화
입력 2012.12.04 (22:06) 수정 2012.12.04 (23: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의 2단 추진체를 발사대에 장착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군 당국은 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통합 위기관리팀을 가동했습니다.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준비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1단 추진체에 이어 2단 추진체 장착도 완료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내일까지 마지막 3단 추진체 장착을 끝낸 뒤 연료 주입도 시작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사일 발사 성공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북한 관측 기술자도 중국에 파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탄도 미사일 기술을 이용해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나서고 있다는 게 우리 정부의 판단입니다.

추진체가 속속 발사대에 장착되면서 전문가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실질적인 카운트다운에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국방부와 합참 인원이 투입된 통합위기관리팀이 즉각 가동됐습니다.

<녹취> 김민석(국방부 대변인) :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비해서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상황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것입니다."

궤도 추적을 위한 한·일 군 당국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2009년 은하 2호 발사 때 일본은 2분 만에 먼저 포착해 정보력을 인정받았지만.

지난 4월 은하 3호 때는 우리 군당국이 이지스함을 통해 발사 54초 만에 감지해 내기도 했습니다.

궤도 추적 경쟁에서 한일 두 나라는 1승 1패를 기록한 만큼 위성과 정찰기 등을 총동원할 방침입니다.

<인터뷰> 양욱(한국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 : "한일 정보당국은 가용한 모든 자산을 활용하여 북한 미사일의 발사시기와 궤적을 추적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과 일본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면 미사일방어 체계를 가동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北 2단 로켓까지 장착”…발사 준비 본격화
    • 입력 2012-12-04 22:08:32
    • 수정2012-12-04 23:02:53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의 2단 추진체를 발사대에 장착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군 당국은 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통합 위기관리팀을 가동했습니다.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준비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1단 추진체에 이어 2단 추진체 장착도 완료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내일까지 마지막 3단 추진체 장착을 끝낸 뒤 연료 주입도 시작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사일 발사 성공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북한 관측 기술자도 중국에 파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탄도 미사일 기술을 이용해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나서고 있다는 게 우리 정부의 판단입니다.

추진체가 속속 발사대에 장착되면서 전문가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실질적인 카운트다운에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국방부와 합참 인원이 투입된 통합위기관리팀이 즉각 가동됐습니다.

<녹취> 김민석(국방부 대변인) :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비해서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상황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것입니다."

궤도 추적을 위한 한·일 군 당국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2009년 은하 2호 발사 때 일본은 2분 만에 먼저 포착해 정보력을 인정받았지만.

지난 4월 은하 3호 때는 우리 군당국이 이지스함을 통해 발사 54초 만에 감지해 내기도 했습니다.

궤도 추적 경쟁에서 한일 두 나라는 1승 1패를 기록한 만큼 위성과 정찰기 등을 총동원할 방침입니다.

<인터뷰> 양욱(한국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 : "한일 정보당국은 가용한 모든 자산을 활용하여 북한 미사일의 발사시기와 궤적을 추적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과 일본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면 미사일방어 체계를 가동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