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 18대 대통령 선거
대선 D-14…여야 후보, 본격 유세 재개
입력 2012.12.05 (06:38) 수정 2012.12.05 (10:5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등 대선 후보들은 어제 TV 토론을 끝낸 뒤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유세를 재개합니다.

이런 가운데 안철수 전 대선 후보가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이념적 차이를 느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덕원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측근 이춘상 보좌관의 사망과 TV 토론 준비로 사흘 동안 유세를 중단했던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오늘부터 유세를 재개합니다.

박 후보는 유세 재개의 첫 지역으로 전통적인 야당 우세 지역인 호남을 선택했습니다.

오전 전남 여수 시장을 시작으로 하루 동안 순천과 목포 그리고 광주를 찾아 지역 발전 공약을 발표하고, 탕평 인사를 통해 국민대통합시대를 열겠다며 지지를 호소할 예정입니다.

<녹취> 안형환 (새누리당 선대위 대변인):"이 지역에 대한 발전구상과 국민대통합 의지를 명확히 밝힐 것입니다."


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선대위 회의 참석 뒤 대학생들을 만납니다.

민주당은 안철수 전 후보와 논의했던 대통합 국민연대를 이르면 오늘 결성하고 학계와 시민사회, 문화예술계 등을 아우르는 범야권 차원의 선거 운동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또 공동선대위원장들의 집단 사퇴로 공백상태였던 최고 의사결정기구를 선대본부장 체제로 대체하고 김부겸, 박영선, 이인영 의원을 본부장으로 임명했습니다.

<녹취> 박광온 (선대위 대변인):"비상 체제로 운영해 왔는데 선대위본부장 체제로 전환해서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안철수 전 후보는 문재인 후보와는 이념적 문제에서 확실히 다르다면서 자신은 합리적 보수, 온건한 진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안 전 후보는 또 문재인 후보 지원 문제에 대해 의견을 듣고 있지만,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 조만간 문 후보에 대한 지원 방식을 결정해 밝힐 것이라고 캠프측이 발표한 데 대해 우려를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대선 D-14…여야 후보, 본격 유세 재개
    • 입력 2012-12-05 06:40:58
    • 수정2012-12-05 10:52:43
    뉴스광장 1부
<앵커멘트>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등 대선 후보들은 어제 TV 토론을 끝낸 뒤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유세를 재개합니다.

이런 가운데 안철수 전 대선 후보가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이념적 차이를 느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덕원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측근 이춘상 보좌관의 사망과 TV 토론 준비로 사흘 동안 유세를 중단했던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오늘부터 유세를 재개합니다.

박 후보는 유세 재개의 첫 지역으로 전통적인 야당 우세 지역인 호남을 선택했습니다.

오전 전남 여수 시장을 시작으로 하루 동안 순천과 목포 그리고 광주를 찾아 지역 발전 공약을 발표하고, 탕평 인사를 통해 국민대통합시대를 열겠다며 지지를 호소할 예정입니다.

<녹취> 안형환 (새누리당 선대위 대변인):"이 지역에 대한 발전구상과 국민대통합 의지를 명확히 밝힐 것입니다."


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선대위 회의 참석 뒤 대학생들을 만납니다.

민주당은 안철수 전 후보와 논의했던 대통합 국민연대를 이르면 오늘 결성하고 학계와 시민사회, 문화예술계 등을 아우르는 범야권 차원의 선거 운동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또 공동선대위원장들의 집단 사퇴로 공백상태였던 최고 의사결정기구를 선대본부장 체제로 대체하고 김부겸, 박영선, 이인영 의원을 본부장으로 임명했습니다.

<녹취> 박광온 (선대위 대변인):"비상 체제로 운영해 왔는데 선대위본부장 체제로 전환해서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안철수 전 후보는 문재인 후보와는 이념적 문제에서 확실히 다르다면서 자신은 합리적 보수, 온건한 진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안 전 후보는 또 문재인 후보 지원 문제에 대해 의견을 듣고 있지만,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 조만간 문 후보에 대한 지원 방식을 결정해 밝힐 것이라고 캠프측이 발표한 데 대해 우려를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