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알레르기 환자 위한 ‘식품 부하 실험’
입력 2012.12.07 (12:49) 수정 2012.12.07 (13: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특정 식품에 대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식품 알레르기 환자.

연구를 통해 극단적인 식사 제한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해당 식품을 얼마나 섭취할 수 있는지 조사하는 식품부하실험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리포트>

올해 8살인 아카이케 군.

밀 알레르기 때문에 밀이 들어간 식품을 전혀 먹지 않았습니다.

얼마전 식품부하실험을 받았는데요.

우동 2그램을 먹고 이상 여부를 확인한 뒤 이상이 없으면 30분마다 5그램, 7그램으로 양을 조금씩 늘립니다.

이날 검사를 통해 소량의 밀은 먹어도 된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인터뷰> "어떤 것을 먹고 싶니?"

<인터뷰> 아카이케 와타루(밀 알레르기 환자/8살) : "볶음국수, 라면, 빵이요"

8살의 히로사키 군.

생후 10개월 때 혈액검사를 받고 의사로부터 수십 종류나 되는 식품을 먹지말라는 지시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최근 식품부하실험을 통해 식품 섭취 지도를 다시 받게 됐습니다.

<인터뷰> 에비사와(사가미하라병원 의사) : "제대로 지도하면 극적으로 자녀의 식사에 대한 흥미와 신체 성장이 시작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히로사키 군은 현재 정상적인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日, 알레르기 환자 위한 ‘식품 부하 실험’
    • 입력 2012-12-07 12:50:11
    • 수정2012-12-07 13:09:50
    뉴스 12
<앵커 멘트>

특정 식품에 대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식품 알레르기 환자.

연구를 통해 극단적인 식사 제한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해당 식품을 얼마나 섭취할 수 있는지 조사하는 식품부하실험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리포트>

올해 8살인 아카이케 군.

밀 알레르기 때문에 밀이 들어간 식품을 전혀 먹지 않았습니다.

얼마전 식품부하실험을 받았는데요.

우동 2그램을 먹고 이상 여부를 확인한 뒤 이상이 없으면 30분마다 5그램, 7그램으로 양을 조금씩 늘립니다.

이날 검사를 통해 소량의 밀은 먹어도 된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인터뷰> "어떤 것을 먹고 싶니?"

<인터뷰> 아카이케 와타루(밀 알레르기 환자/8살) : "볶음국수, 라면, 빵이요"

8살의 히로사키 군.

생후 10개월 때 혈액검사를 받고 의사로부터 수십 종류나 되는 식품을 먹지말라는 지시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최근 식품부하실험을 통해 식품 섭취 지도를 다시 받게 됐습니다.

<인터뷰> 에비사와(사가미하라병원 의사) : "제대로 지도하면 극적으로 자녀의 식사에 대한 흥미와 신체 성장이 시작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히로사키 군은 현재 정상적인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