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취재] ‘귀농’ 1만 가구 돌파…성공 정착 과제는?
입력 2012.12.07 (21:38) 수정 2012.12.07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퇴직하면 시골에 가서 농사짓고 살아보면 어떨까?

이런 생각을 실천에 옮기는 사람들이 크게 늘면서 지난해 귀농 인구가 만 가구를 돌파했다는 첫 공식 통계가 나왔습니다.

1년 전보다 86% 급증한 수치입니다.

사람들은 왜 지금 귀농에 눈을 돌리고 있을까요?

또, 성공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어떤 점에 유의해야 할까요?

이윤희 기자가 심층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얀 눈밭을 거니는 닭들 검은 속살을 가진 백봉 오골계입니다.

서울에서 개인사업을 접고 올해로 귀농 3년차,

48살 김정기 씨는 오골계 유정란으로 인생 2막을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김정기(귀농 3년차) : "제가 판매하는 달걀값은 직거래로 5백40원됩니다. 한 알에. 일반 달걀이 대략 150원. 항생제 안 쓰고 방사해서 키운 닭이라..."

현재까지 확보한 도시 회원만 2백 명, 월소득 6백만 원이 넘습니다.

일찌감치 농업에 눈을 돌린 35살의 동갑내기 부부.

9년 전 대기업을 그만 두고 표고 버섯 재배로 연 2억 원을 법니다.

<인터뷰> 조해석(귀농 9년차) : "농업은 땀흘린만큼 돌려주거든요 내 스스로의 가치를 무한대로 끌어올릴 수 있는 매력"

이처럼 농업에도 먹고 살 길이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지난해 귀농 인구는 만 가구, 만7천여명으로 급증했습니다.

베이비붐 퇴직과 맞물려 4, 50대 귀농 인구가 전체 60%, 30대도 10%를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전체 귀농 인구 절반 이상이 나홀로 귀농인 만큼 영세성을 극복할 경영 전략이 관건입니다.

최근 귀농 농가에서는 생산자와 소비자의 직거래에서 그 해법을 찾고 있습니다.

유통 단계를 줄여 신선한 농산물을 합리적 가격에 공급할 수 있습니다.

SNS 등 IT를 활용한 차별화된 판매 전략도 귀농인이 갖는 강점입니다.

단순한 인삼 재배에서 벗어나 인삼 요리 사업을 구상중인 조호선 씨처럼 미래를 보는 안목도 중요합니다.

<인터뷰> 민승규(삼성경제연구소 박사/전 농진청장) : "도시에서 경험한 다양한 분야 IT, BT 기술을 농업에 접목할 수 있는 마인드가 있다고 하면 귀농 성공 확률은 더 높아집니다."

전체 귀농인의 7% 정도는 정착에 실패한다고 합니다.

철저한 사전 준비만이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 [심층취재] ‘귀농’ 1만 가구 돌파…성공 정착 과제는?
    • 입력 2012-12-07 21:40:57
    • 수정2012-12-07 22:03:57
    뉴스 9
<앵커 멘트>

퇴직하면 시골에 가서 농사짓고 살아보면 어떨까?

이런 생각을 실천에 옮기는 사람들이 크게 늘면서 지난해 귀농 인구가 만 가구를 돌파했다는 첫 공식 통계가 나왔습니다.

1년 전보다 86% 급증한 수치입니다.

사람들은 왜 지금 귀농에 눈을 돌리고 있을까요?

또, 성공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어떤 점에 유의해야 할까요?

이윤희 기자가 심층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얀 눈밭을 거니는 닭들 검은 속살을 가진 백봉 오골계입니다.

서울에서 개인사업을 접고 올해로 귀농 3년차,

48살 김정기 씨는 오골계 유정란으로 인생 2막을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김정기(귀농 3년차) : "제가 판매하는 달걀값은 직거래로 5백40원됩니다. 한 알에. 일반 달걀이 대략 150원. 항생제 안 쓰고 방사해서 키운 닭이라..."

현재까지 확보한 도시 회원만 2백 명, 월소득 6백만 원이 넘습니다.

일찌감치 농업에 눈을 돌린 35살의 동갑내기 부부.

9년 전 대기업을 그만 두고 표고 버섯 재배로 연 2억 원을 법니다.

<인터뷰> 조해석(귀농 9년차) : "농업은 땀흘린만큼 돌려주거든요 내 스스로의 가치를 무한대로 끌어올릴 수 있는 매력"

이처럼 농업에도 먹고 살 길이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지난해 귀농 인구는 만 가구, 만7천여명으로 급증했습니다.

베이비붐 퇴직과 맞물려 4, 50대 귀농 인구가 전체 60%, 30대도 10%를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전체 귀농 인구 절반 이상이 나홀로 귀농인 만큼 영세성을 극복할 경영 전략이 관건입니다.

최근 귀농 농가에서는 생산자와 소비자의 직거래에서 그 해법을 찾고 있습니다.

유통 단계를 줄여 신선한 농산물을 합리적 가격에 공급할 수 있습니다.

SNS 등 IT를 활용한 차별화된 판매 전략도 귀농인이 갖는 강점입니다.

단순한 인삼 재배에서 벗어나 인삼 요리 사업을 구상중인 조호선 씨처럼 미래를 보는 안목도 중요합니다.

<인터뷰> 민승규(삼성경제연구소 박사/전 농진청장) : "도시에서 경험한 다양한 분야 IT, BT 기술을 농업에 접목할 수 있는 마인드가 있다고 하면 귀농 성공 확률은 더 높아집니다."

전체 귀농인의 7% 정도는 정착에 실패한다고 합니다.

철저한 사전 준비만이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