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계 미국인, 북한 억류 중”
입력 2012.12.12 (11:03) 수정 2012.12.13 (10:38)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에서 여행업을 하는 한국계 미국인이 한 달이 넘게 북한에 억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과 미국인의 신병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한국계 미국인 한 명이 40일 넘게 북한에 억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국 정부는 현재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관을 통해 북한당국과 억류 중인 미국인의 신병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눌랜드(美 국무부 대변인) : “미국인이 북한에 억류 중이란 보도를 알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로서는 미국인의 안전 확보에 최우선을 두고 있습니다.”

앞서 국내 탈북 단체 등 대북 소식통들은 지난달 초 여행객을 데리고 두만강을 건너 북한에 들어간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씨가 북한에 억류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여행객 가운데 한 명의 소지품에 문제가 있다는 이유를 들어 인솔자인 배씨를 붙잡아 조사한 뒤 평양으로 압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인이 북한에 억류된 것은 지난 2009년 여기자 로라 링과 유나 리에 이어 오바마 정부들어 이번이 5번째입니다.

미국 정부는 과거 이들의 석방을 위해 클린턴 전 대통령 등을 북한에 특사로 보낸 바 있습니다.

국제사회가 장거리 미사일 발사시 북한에 강경 대응 방침을 경고한 가운데 북-미간에는 민간인 석방 협상이란 돌출 변수가 떠올랐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한국계 미국인, 북한 억류 중”
    • 입력 2012-12-12 11:38:49
    • 수정2012-12-13 10:38:40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중국에서 여행업을 하는 한국계 미국인이 한 달이 넘게 북한에 억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과 미국인의 신병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한국계 미국인 한 명이 40일 넘게 북한에 억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국 정부는 현재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관을 통해 북한당국과 억류 중인 미국인의 신병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눌랜드(美 국무부 대변인) : “미국인이 북한에 억류 중이란 보도를 알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로서는 미국인의 안전 확보에 최우선을 두고 있습니다.”

앞서 국내 탈북 단체 등 대북 소식통들은 지난달 초 여행객을 데리고 두만강을 건너 북한에 들어간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씨가 북한에 억류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여행객 가운데 한 명의 소지품에 문제가 있다는 이유를 들어 인솔자인 배씨를 붙잡아 조사한 뒤 평양으로 압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인이 북한에 억류된 것은 지난 2009년 여기자 로라 링과 유나 리에 이어 오바마 정부들어 이번이 5번째입니다.

미국 정부는 과거 이들의 석방을 위해 클린턴 전 대통령 등을 북한에 특사로 보낸 바 있습니다.

국제사회가 장거리 미사일 발사시 북한에 강경 대응 방침을 경고한 가운데 북-미간에는 민간인 석방 협상이란 돌출 변수가 떠올랐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