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기상ㆍ재해
한파 속 전력난 비상…일석이조 ‘태양광’
입력 2012.12.14 (09:43) 수정 2012.12.14 (13:4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계속된 강추위로 전력수급에 경고등이 켜졌는데요.

전국에 설치된 태양광 시설이 부족한 전력을 보충하는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태양광 시설이 설치된 경로당, 안에 들어서자 따뜻한 온기가 밀려옵니다.


전기보일러를 켜고 각종 전자제품을 사용하고 있지만 월 전기 요금은 9만 천 원, 옥상에 설치된 3kw의 전력을 생산하는 태양광 시설 덕분에 요금이 크게 줄었습니다.

<인터뷰> 임명수(경로당 총무) : "그 전보다 전기세가 많이 줄었어요. 그전보다 절반 정도 줄은 것 같아요."

이 주택도 태양광 시설을 설치해 월 전기 요금이 설치 전보다 80%가량 줄었습니다.

<인터뷰> 김교성(태양광 주택 주민) : "전기장판을 쓰더라도 좀 따뜻하게.. 1도 라도 더 올려서 따뜻하게 쓰는 것이 무척 편리합니다."

태양광 시설이 인기를 끌면서 전국의 14만여 주택이 태양광 시설을 했습니다.

이들 주택에서 연간 생산할 수 있는 전력량은 16만 4천여 Mwh.

석유로 환산하면 한 해 3만 6천7백 톤 정도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천 만원이 넘는 태양광 시설 초기 투자 비용은 적지 않은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가 태양광 비용을 지원하고 있지만 예산은 턱없이 부족합니다.

<인터뷰> 조용학(청주시 태양광 보급 담당) : "연초에 수요 조사를 했는데, 5백 가구 정도가 조사됐습니다. 그 중에 청주시 예산 관계로 230가구에 대해서만 지원하게 됐습니다."

심각한 전력난 속에 '태양광' 시설이 전력을 크게 줄일 수 있지만, 예산이 부족해 보급에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한파 속 전력난 비상…일석이조 ‘태양광’
    • 입력 2012-12-14 09:48:08
    • 수정2012-12-14 13:41:36
    930뉴스
<앵커 멘트>

계속된 강추위로 전력수급에 경고등이 켜졌는데요.

전국에 설치된 태양광 시설이 부족한 전력을 보충하는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태양광 시설이 설치된 경로당, 안에 들어서자 따뜻한 온기가 밀려옵니다.


전기보일러를 켜고 각종 전자제품을 사용하고 있지만 월 전기 요금은 9만 천 원, 옥상에 설치된 3kw의 전력을 생산하는 태양광 시설 덕분에 요금이 크게 줄었습니다.

<인터뷰> 임명수(경로당 총무) : "그 전보다 전기세가 많이 줄었어요. 그전보다 절반 정도 줄은 것 같아요."

이 주택도 태양광 시설을 설치해 월 전기 요금이 설치 전보다 80%가량 줄었습니다.

<인터뷰> 김교성(태양광 주택 주민) : "전기장판을 쓰더라도 좀 따뜻하게.. 1도 라도 더 올려서 따뜻하게 쓰는 것이 무척 편리합니다."

태양광 시설이 인기를 끌면서 전국의 14만여 주택이 태양광 시설을 했습니다.

이들 주택에서 연간 생산할 수 있는 전력량은 16만 4천여 Mwh.

석유로 환산하면 한 해 3만 6천7백 톤 정도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천 만원이 넘는 태양광 시설 초기 투자 비용은 적지 않은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가 태양광 비용을 지원하고 있지만 예산은 턱없이 부족합니다.

<인터뷰> 조용학(청주시 태양광 보급 담당) : "연초에 수요 조사를 했는데, 5백 가구 정도가 조사됐습니다. 그 중에 청주시 예산 관계로 230가구에 대해서만 지원하게 됐습니다."

심각한 전력난 속에 '태양광' 시설이 전력을 크게 줄일 수 있지만, 예산이 부족해 보급에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