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佛, ‘부자 탈세 망명’ 속출…대책 마련 고심
입력 2012.12.14 (12:22) 수정 2012.12.14 (13:2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금을 피해 해외로 이주하는 부자들를 두고 프랑스 사회당 정부가 고민에 빠졌습니다.

국민배우로 인기가 높은 제라르 데파르디유가 이웃 벨기에로 이주한 사실이 확인되는 등 부자들의 이른바 '세금 망명'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박상용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프랑스와 국경이 맞닿은 벨기에의 한 전원 마을.

마을 입구 간판에 누군가 재수없는 부자마을이라는 낙서를 해놨습니다.

프랑스 유명 배우 제라르 데파르디유가 이사할 집을 구입한 곳입니다.

<녹취> 세네셀(벨기에 에스템퓌 시장) : "이 곳에 프랑스인 3천명 정도 살고 있는데, 일일이 다 확인은 하지 않고 일괄적으로 세금을 부과합니다."

프랑스 사회당 정부의 부자 증세를 피해 떠난 것으로 확인되면서 총리까지 직접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녹취> 장 마르크 애로(프랑스 총리) : "외국으로 '세금 망명'을 가는 사람들은 가난이 두려워서가 아니라 더 부유해지려고 가는 겁니다."

루이뷔통 회장의 이중국적 신청에 이은 국민배우의 해외 이주.

사회당 의원들은 이들의 국적도 박탈해야 한다며 더 강력한 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갈뤼(사회당 의원) : "거주한 곳의 세금 뿐만아니라 프랑스 세금과의 차액까지 납부하게 해야 합니다."

그러나 야당인 우파는 채찍만으로는 부자들의 탈출을 막을 수 없다며 부자 증세를 반대하고 있어 부자들의 잇단 외국행에 프랑스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佛, ‘부자 탈세 망명’ 속출…대책 마련 고심
    • 입력 2012-12-14 12:26:01
    • 수정2012-12-14 13:22:18
    뉴스 12
<앵커 멘트>

세금을 피해 해외로 이주하는 부자들를 두고 프랑스 사회당 정부가 고민에 빠졌습니다.

국민배우로 인기가 높은 제라르 데파르디유가 이웃 벨기에로 이주한 사실이 확인되는 등 부자들의 이른바 '세금 망명'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박상용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프랑스와 국경이 맞닿은 벨기에의 한 전원 마을.

마을 입구 간판에 누군가 재수없는 부자마을이라는 낙서를 해놨습니다.

프랑스 유명 배우 제라르 데파르디유가 이사할 집을 구입한 곳입니다.

<녹취> 세네셀(벨기에 에스템퓌 시장) : "이 곳에 프랑스인 3천명 정도 살고 있는데, 일일이 다 확인은 하지 않고 일괄적으로 세금을 부과합니다."

프랑스 사회당 정부의 부자 증세를 피해 떠난 것으로 확인되면서 총리까지 직접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녹취> 장 마르크 애로(프랑스 총리) : "외국으로 '세금 망명'을 가는 사람들은 가난이 두려워서가 아니라 더 부유해지려고 가는 겁니다."

루이뷔통 회장의 이중국적 신청에 이은 국민배우의 해외 이주.

사회당 의원들은 이들의 국적도 박탈해야 한다며 더 강력한 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갈뤼(사회당 의원) : "거주한 곳의 세금 뿐만아니라 프랑스 세금과의 차액까지 납부하게 해야 합니다."

그러나 야당인 우파는 채찍만으로는 부자들의 탈출을 막을 수 없다며 부자 증세를 반대하고 있어 부자들의 잇단 외국행에 프랑스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