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父 살해·암매장한 30대, 범행 뒤에도 펜션 운영
입력 2012.12.14 (12:26) 수정 2012.12.14 (13:2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펜션을 운영하는 아버지를 살해한 뒤 암매장한 혐의로 비정한 30대 아들이 붙잡혔습니다.

범행 뒤에도 아버지 대신 태연하게 펜션을 운영해온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의 한 휴양림 인근 펜션입니다.

한쪽 건물 주위로 경찰의 출입 통제선이 쳐 있고, 곳곳이 파헤쳐 있습니다.

두 달 전 갑자기 종적을 감췄던 펜션 주인 65살 김 모씨가 어제 저녁 건물 근처에 묻혀 숨진 채 발견된 겁니다.

<인터뷰> 마을 주민(음성변조) : "한참 추석 전에 봤어요. 그리고 지나가는 거 한 번 보고 (그 뒤로) 얘기도 못 해봤어요."

경찰에 붙잡힌 유력한 용의자는 놀랍게도 아들 33살 김 모씨.

실종 사건을 접한 경찰이 한 달 동안의 내사 끝에 김씨를 붙잡아, 둔기로 아버지를 살해한 뒤 근처에 파묻었다는 자백을 받아냈습니다.

김씨는 범행 뒤에도 태연하게 펜션을 운영하며 마을 주민들과 어울려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수사경찰관(음성변조) : "(아들 김씨가)자백을 해서 거기 가서 (시신) 발굴만 했어요. 그래서 공범이 있는지 이것도 아직 모르는 상태예요."

경찰은 아버지 김 씨가 수십억 대의 자산가였던 점에 주목해 이번 사건이 재산문제와 관련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父 살해·암매장한 30대, 범행 뒤에도 펜션 운영
    • 입력 2012-12-14 12:30:36
    • 수정2012-12-14 13:20:45
    뉴스 12
<앵커 멘트>

펜션을 운영하는 아버지를 살해한 뒤 암매장한 혐의로 비정한 30대 아들이 붙잡혔습니다.

범행 뒤에도 아버지 대신 태연하게 펜션을 운영해온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의 한 휴양림 인근 펜션입니다.

한쪽 건물 주위로 경찰의 출입 통제선이 쳐 있고, 곳곳이 파헤쳐 있습니다.

두 달 전 갑자기 종적을 감췄던 펜션 주인 65살 김 모씨가 어제 저녁 건물 근처에 묻혀 숨진 채 발견된 겁니다.

<인터뷰> 마을 주민(음성변조) : "한참 추석 전에 봤어요. 그리고 지나가는 거 한 번 보고 (그 뒤로) 얘기도 못 해봤어요."

경찰에 붙잡힌 유력한 용의자는 놀랍게도 아들 33살 김 모씨.

실종 사건을 접한 경찰이 한 달 동안의 내사 끝에 김씨를 붙잡아, 둔기로 아버지를 살해한 뒤 근처에 파묻었다는 자백을 받아냈습니다.

김씨는 범행 뒤에도 태연하게 펜션을 운영하며 마을 주민들과 어울려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수사경찰관(음성변조) : "(아들 김씨가)자백을 해서 거기 가서 (시신) 발굴만 했어요. 그래서 공범이 있는지 이것도 아직 모르는 상태예요."

경찰은 아버지 김 씨가 수십억 대의 자산가였던 점에 주목해 이번 사건이 재산문제와 관련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