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朴, 부산·대전·서울 유세…“흑색선전과 전면전”
입력 2012.12.14 (20:59) 수정 2012.12.14 (22: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18대 대통령 선거가 닷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새누리당의 박근혜 후보가 부산과 대전을 거쳐 서울까지 이어지는 총력 유세전을 펼쳤습니다.

박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어 근거 없는 비방이 도를 넘고 있다며 흑색선전과의 전면전을 선포했습니다.

첫 소식, 김주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후보는 경남과 부산, 대전으로 이어지는 경부선 유세를 통해 지역 개발 공약을 재확인하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최적 입지로 결론나는 것을 전제로한 가덕도 신공항 건설과 진주-사천의 항공산업 메카 육성 등을 약속했습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 후보) : "진주에 와서는 LH 공사 지키겠다고 하고, 전주에 가서는 빼앗긴 거 돌려주겠다고 하는 이렇게 말 바꾸는 사람이 대통령으로 선택된다면…"

최대 표밭인 서울에선 신촌 대학가를 찾아 젊은층과의 소통에 정성을 기울였습니다.

박 후보는 흑색선전과의 전면전도 선포했습니다.

민주당이 국가의 안위를 책임지는 정보기관을 정쟁의 도구로 만들려 했다면 국기 문란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국정원 선거 개입 주장이 흠집 내기용 모략으로 밝혀진다면 문재인 후보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 후보) : "이 여직원의 오피스텔 호수를 알아내기 위해 고의로 주차된 차를 들이받고 성폭행범들이나 사용할 수법을 동원해서…"

새누리당은 민주당이 박근혜 후보가 문재인 후보에게 뒤고 있다는 허위 여론조사 결과를 조직적으로 유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당협위원장 출신 윤 모씨 등이 SNS 상에 허위 조사 결과를 퍼뜨렸다며,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당과 관련없는 일이라며 흑색선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회와 전국 대학생 모임 등 박 후보 지지 선언도 하루종일 이어졌습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 朴, 부산·대전·서울 유세…“흑색선전과 전면전”
    • 입력 2012-12-14 21:00:23
    • 수정2012-12-14 22:59:37
    뉴스 9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18대 대통령 선거가 닷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새누리당의 박근혜 후보가 부산과 대전을 거쳐 서울까지 이어지는 총력 유세전을 펼쳤습니다.

박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어 근거 없는 비방이 도를 넘고 있다며 흑색선전과의 전면전을 선포했습니다.

첫 소식, 김주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후보는 경남과 부산, 대전으로 이어지는 경부선 유세를 통해 지역 개발 공약을 재확인하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최적 입지로 결론나는 것을 전제로한 가덕도 신공항 건설과 진주-사천의 항공산업 메카 육성 등을 약속했습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 후보) : "진주에 와서는 LH 공사 지키겠다고 하고, 전주에 가서는 빼앗긴 거 돌려주겠다고 하는 이렇게 말 바꾸는 사람이 대통령으로 선택된다면…"

최대 표밭인 서울에선 신촌 대학가를 찾아 젊은층과의 소통에 정성을 기울였습니다.

박 후보는 흑색선전과의 전면전도 선포했습니다.

민주당이 국가의 안위를 책임지는 정보기관을 정쟁의 도구로 만들려 했다면 국기 문란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국정원 선거 개입 주장이 흠집 내기용 모략으로 밝혀진다면 문재인 후보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 후보) : "이 여직원의 오피스텔 호수를 알아내기 위해 고의로 주차된 차를 들이받고 성폭행범들이나 사용할 수법을 동원해서…"

새누리당은 민주당이 박근혜 후보가 문재인 후보에게 뒤고 있다는 허위 여론조사 결과를 조직적으로 유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당협위원장 출신 윤 모씨 등이 SNS 상에 허위 조사 결과를 퍼뜨렸다며,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당과 관련없는 일이라며 흑색선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회와 전국 대학생 모임 등 박 후보 지지 선언도 하루종일 이어졌습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