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학야구 입시 비리 근절 방안은?
입력 2012.12.18 (06:23) 수정 2012.12.18 (18:4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양승호 전 롯데 감독의 구속으로 대학야구 입시 비리가 다시 한번 스포츠계의 커다란 문제점으로 떠올랐는데요,

수십년 관행의 고질적인 비리를 근절할 대안은 없는지,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3월 천보성 한양대 감독에 이어, 양승호 전 롯데 감독까지.

잇달은 대학 야구의 선수 선발 비리 소식에 야구팬들은 충격에 빠졌습니다.

<인터뷰>조민기(야구팬): "금품수수 실망스럽고 용서못해"

대학진학을 위해 금품이 오가는 비리 구조는 선수선발 권한이 감독에게 집중돼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관행을 뿌리뽑기 위해 대학들이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서울의 한 대학에서는 내년부터 체육특기생 입학사정관제를 전격 도입했습니다.

기존 전형 과정과 달리 독립적인 입학사정관이 심층 면접을 통해 선수를 선발합니다.

<인터뷰>김성재(한양대 학생처장): "입학사정관이 장래발전성을 평가하는 과정에서 감독과 코치는 완전히 배제됩니다"

선수 선발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대학총장이 직접 선수 선발을 책임지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유정애(중앙대 체육학과 교수): "체육특기자 투명입학을 위해서는 한두 개 학교가 아니라 대학 전체 차원의 대응이 필요합니다"

이와함께, 불안정한 신분 탓에 검은 돈의 유혹을 뿌리치기 힘든 지도자의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대학야구 입시 비리 근절 방안은?
    • 입력 2012-12-18 06:25:45
    • 수정2012-12-18 18:45: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양승호 전 롯데 감독의 구속으로 대학야구 입시 비리가 다시 한번 스포츠계의 커다란 문제점으로 떠올랐는데요,

수십년 관행의 고질적인 비리를 근절할 대안은 없는지,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3월 천보성 한양대 감독에 이어, 양승호 전 롯데 감독까지.

잇달은 대학 야구의 선수 선발 비리 소식에 야구팬들은 충격에 빠졌습니다.

<인터뷰>조민기(야구팬): "금품수수 실망스럽고 용서못해"

대학진학을 위해 금품이 오가는 비리 구조는 선수선발 권한이 감독에게 집중돼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관행을 뿌리뽑기 위해 대학들이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서울의 한 대학에서는 내년부터 체육특기생 입학사정관제를 전격 도입했습니다.

기존 전형 과정과 달리 독립적인 입학사정관이 심층 면접을 통해 선수를 선발합니다.

<인터뷰>김성재(한양대 학생처장): "입학사정관이 장래발전성을 평가하는 과정에서 감독과 코치는 완전히 배제됩니다"

선수 선발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대학총장이 직접 선수 선발을 책임지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유정애(중앙대 체육학과 교수): "체육특기자 투명입학을 위해서는 한두 개 학교가 아니라 대학 전체 차원의 대응이 필요합니다"

이와함께, 불안정한 신분 탓에 검은 돈의 유혹을 뿌리치기 힘든 지도자의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