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실내포차 ‘갈탄 연소’…일산화탄소 중독 위험
입력 2012.12.22 (21:07) 수정 2012.12.22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갈탄이 타면서 나온 일산화탄소의 중독된 사고가 또 발생했습니다.

이번엔 실내주점에서 술을 마시던 손님들이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유호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실내 주점입니다.

어젯밤 이곳에서 술을 마시던 손님 11명이 갑자기 속이 메스껍다며 차례로 의식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인터뷰>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어젯밤 실려오셨더라고요. 일산화탄소 수치가 높게 나왔어요."

실내가 춥다며 화덕에 갈탄을 넣어 난방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나온 일산화 탄소에 중독 된 것으로 보입니다.

음식조리나 난방용으로 사용되는 이 갈탄은 화력이 강하고 열이 오래 지속되기 때문에 폭넓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대신 연기가 많이 나지 않다 보니 밀폐된 공간에서는 자신도 모르게 일산화탄소에 중독되기 쉽습니다.

지난해 8월 경기도 이천의 한 음식점에서도 갈탄에 오리고기를 구워 먹던 24명이 한꺼번에 일산화탄소에 중독됐습니다.

에어컨을 켜놓고 문은 꼭꼭 닫아 논 상태였습니다.

당시 일산화 탄소 농도는 192PPM. 장시간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목숨까지 잃을수 있는 수치 입니다.

<인터뷰> 윤형탁(구로소방서) : "실내에서 갈탄을 사용하여 난방을 할 때에는 주기적으로 환기시켜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일산화 탄소 중독을 막기 위해선 창문을 자주 열거나 외부 순환식 환기 장치를 달아 오염된 실내 공기를 자주 갈아 주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실내포차 ‘갈탄 연소’…일산화탄소 중독 위험
    • 입력 2012-12-22 21:09:36
    • 수정2012-12-22 22:00:13
    뉴스 9
<앵커 멘트>

갈탄이 타면서 나온 일산화탄소의 중독된 사고가 또 발생했습니다.

이번엔 실내주점에서 술을 마시던 손님들이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유호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실내 주점입니다.

어젯밤 이곳에서 술을 마시던 손님 11명이 갑자기 속이 메스껍다며 차례로 의식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인터뷰>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어젯밤 실려오셨더라고요. 일산화탄소 수치가 높게 나왔어요."

실내가 춥다며 화덕에 갈탄을 넣어 난방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나온 일산화 탄소에 중독 된 것으로 보입니다.

음식조리나 난방용으로 사용되는 이 갈탄은 화력이 강하고 열이 오래 지속되기 때문에 폭넓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대신 연기가 많이 나지 않다 보니 밀폐된 공간에서는 자신도 모르게 일산화탄소에 중독되기 쉽습니다.

지난해 8월 경기도 이천의 한 음식점에서도 갈탄에 오리고기를 구워 먹던 24명이 한꺼번에 일산화탄소에 중독됐습니다.

에어컨을 켜놓고 문은 꼭꼭 닫아 논 상태였습니다.

당시 일산화 탄소 농도는 192PPM. 장시간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목숨까지 잃을수 있는 수치 입니다.

<인터뷰> 윤형탁(구로소방서) : "실내에서 갈탄을 사용하여 난방을 할 때에는 주기적으로 환기시켜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일산화 탄소 중독을 막기 위해선 창문을 자주 열거나 외부 순환식 환기 장치를 달아 오염된 실내 공기를 자주 갈아 주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