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격 두 배는 기본…연말 ‘바가지 상술’ 되풀이
입력 2012.12.26 (21:09) 수정 2012.12.26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말이면 레스토랑이나 숙박업소가 특수를 누리죠.

연말 분위기를 틈타 가격을 터무니 없이 올리는 바가지 상술이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친구들과 콘도식 숙소에서 연말 파티를 준비하려던 송윤주 씨.

객실 요금에 깜짝 놀랐습니다.

평소 두배 값을 요구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송윤주(서울 광진구) : "절반 정도 20만 원대면 그래도...근데 장소만 빌리는 건데 거의 뭐 40만 원이 넘으니까 경제적으로 부담이 됐던 건 사실이에요."

서울 도심의 한 모텔, 평소 1박에 2만원이지만 4배가 넘는 가격을 부릅니다.

고시된 요금표는 무용지물입니다.

<녹취> 모텔측 관계자 : "(방은 얼만데요?) 9만 원. (평일엔 얼마에요?) 2만 원. (오늘은) 크리스마스..."

외식업체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주점에서는 연말 자리를 차지하려면 비싼 안주를 의무적으로 주문해야합니다.

<녹취> 주점 종업원 : "세트메뉴 무조건 시켜줘야 하고요 대목이잖아요."

연말마다 바가지 요금을 받는 업체들의 상술이 되풀이되고 있지만 바가지에 대한 법적 규제는 전혀 없는 실정입니다.

<인터뷰> 나광식(한국소비자원 가격조사팀 팀장) : "요식업계나 숙박업소에 대한 가격규제는 없어졌습니다. 업자들은 매장에 가격표시 의무만 지키면 자율적으로 가격을 정할 수 있습니다."

소비자 당국은 실속있는 가격에 이용할 수 있는 숙박업소와 음식점 등을 인터넷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며 이용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가격 두 배는 기본…연말 ‘바가지 상술’ 되풀이
    • 입력 2012-12-26 21:10:29
    • 수정2012-12-26 22:11:03
    뉴스 9
<앵커 멘트>

연말이면 레스토랑이나 숙박업소가 특수를 누리죠.

연말 분위기를 틈타 가격을 터무니 없이 올리는 바가지 상술이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친구들과 콘도식 숙소에서 연말 파티를 준비하려던 송윤주 씨.

객실 요금에 깜짝 놀랐습니다.

평소 두배 값을 요구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송윤주(서울 광진구) : "절반 정도 20만 원대면 그래도...근데 장소만 빌리는 건데 거의 뭐 40만 원이 넘으니까 경제적으로 부담이 됐던 건 사실이에요."

서울 도심의 한 모텔, 평소 1박에 2만원이지만 4배가 넘는 가격을 부릅니다.

고시된 요금표는 무용지물입니다.

<녹취> 모텔측 관계자 : "(방은 얼만데요?) 9만 원. (평일엔 얼마에요?) 2만 원. (오늘은) 크리스마스..."

외식업체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주점에서는 연말 자리를 차지하려면 비싼 안주를 의무적으로 주문해야합니다.

<녹취> 주점 종업원 : "세트메뉴 무조건 시켜줘야 하고요 대목이잖아요."

연말마다 바가지 요금을 받는 업체들의 상술이 되풀이되고 있지만 바가지에 대한 법적 규제는 전혀 없는 실정입니다.

<인터뷰> 나광식(한국소비자원 가격조사팀 팀장) : "요식업계나 숙박업소에 대한 가격규제는 없어졌습니다. 업자들은 매장에 가격표시 의무만 지키면 자율적으로 가격을 정할 수 있습니다."

소비자 당국은 실속있는 가격에 이용할 수 있는 숙박업소와 음식점 등을 인터넷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며 이용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